뉴스>전체

더보기
월드컵 당시 메시에게 감동한 호위무사, “4강 갈 테니 무리하지 마라”
등록 : 2023.02.09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리오넬 메시(파리생제르맹)를 위해 우승하겠다던 아르헨티나 동료들의 마음은 진짜로 진심이었다. 메시의 동료들에게 한 태도가 이를 말해준다.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당시 메시의 호위무사로 유명했던 미드필더 로드리고 데 파울(아틀레티코 마드리드)가 네덜란드와 8강전 이전 뒷이야기를 전했다.

데 파울은 지난 8일(현지시간) ‘폭스 스포츠 아르헨티나’와 인터뷰에서 “메시가 나에게 네덜란드전 출전을 말렸다. 4강에 올려 놓을 테니 무리하지 말라 했다”라며 “메시는 주장이 아닌 친구와 나를 사랑하는 형 입장에서 말했다”라고 감동했다.


사실 그는 부상을 안고 월드컵에 출전했다. 고통이 상당했지만, 엄청난 활동량과 헌신적인 플레이로 아르헨티나의 중원에 든든함을 불어 넣었다.

데 파울의 헌신에 메시도 수비 걱정하지 않고, 득점에만 전념했다. 메시는 결국 7골과 함께 우승을 이뤄냈고, 호위 무사 데 파울의 헌신이 빛을 낸 순간이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