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제주 전지훈련] 김도균 감독이 말한 이승우 유럽행 조건 “수비가담-체력 보완 먼저”
등록 : 2023.02.07

[스포탈코리아=서귀포] 한재현 기자= 지난 2023년 1월 겨울이적시장에서 이승우(수원FC)의 유럽 이적설은 끊이지 않았다. 수원FC 김도균 감독은 이를 시기상조로 보고, 좀 더 기다려주길 바랐다.


김도균 감독은 7일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빠레브 호텔에서 열린 2023 K리그 동계 전지훈련 미디어 캠프 기자회견에서 이승우 유럽 이적설 관련 입장을 밝혔다.

그는 “12월과 1월에 해외 오퍼 기사가 많이 났다. 구단에 공식적으로 들어온 오퍼는 없었다. 선수는 다시 한 번 해외 가고 싶은 건 안다”라며 이적설이 사실이 아님을 강조했다.

김도균 감독이 이승우의 유럽행을 무작정 막지 않았다. 이승우가 유럽에서 성공하기 위한 발판을 먼저 마련해주려 한다.


김도균 감독은 “태국 전지훈련 도중 승우랑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눴다. 제가 생각하는 해외진출 시기는 현재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체력과 수비 가담에서 좀 더 보완되지 않으면 실패를 반복한다. 승우 본인도 받아들이고 있다. 올 시즌에 약점을 보완하고, 공격 재능을 충분히 발휘한다면, 다시 도전해보는 게 좋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김도균 감독은 “이승우는 유럽에 괜찮은 리그를 가고 싶어한다. 기다리고 본인 스스로 준비를 잘하면 가능성 있다. 이미 유럽이적시장이 닫혀 훈련에 집중하고 있다”라고 이승우가 더 성장해주길 바랐다.

그는 올 시즌 이승우의 더 나은 활약을 예고했다. 김도균 감독은 “더 많이 기대하고 있다. 이광혁과 라스 같은 동료들의 도움도 필요하다. 지난 시즌과 올 시즌 몸 상태를 비교하면 다르다. 시즌 초반부터 경기 시간이나 선수 컨디션 고려하면 더 많은 득점을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컨디션도 좋아지고 있어 더 많은 도움을 해낼 거라 생각한다”라고 기대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