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손흥민 절친 마침내 웃었다! 3개월 만에 선발+득점 세리머니
등록 : 2023.01.28

[스포탈코리아] 박주성 기자= 손흥민 절친 델레 알리가 미소를 지었다.


베식타시는 28일(한국 시간) 이스탄불 보다폰 아레나에서 열린 2022-23시즌 튀르키예 쉬페르 리그 21라운드에서 알란야스포르에 3-0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베식타시는 리그 3위로 올라섰다.

세뇰 귀네슈 감독은 알리를 깜짝 선발로 기용했다. 최근 귀네슈 감독은 “알리는 뛸 자격이 없다”는 강한 어조로 비판하며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를 악문 알리는 바로 자신의 능력을 보여줬다. 1-0으로 앞선 후반 14분 상대 골문 앞에서 부지런이 움직였고 강한 압박으로 득점을 만들었다. 넘어지면서 슈팅을 날린 게 골키퍼 맞고 그대로 골라인을 통과했다.


득점을 기록한 알리는 관중석 쪽으로 뛰어가 앉은 뒤 양쪽 귀를 손가락으로 막는 세리머니를 했다. 자신을 향한 비판을 멈추라는 의미로 보였다. 이후 알리는 후반 41분까지 경기에 뛰었고 교체로 물러났다.

현지 언론들은 알리의 세리머니를 두고 자신의 비판한 사람들에게 보내는 분명한 메시지라고 해석했다. 잉글랜드 최고의 재능이었던 알리가 이번 득점으로 분위기 반전에 성공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사진=데일리 메일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