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황교안 “문재인 같은 정권 더 들어선다면 나락의 길 빠질 것”
등록 : 2023.01.26

[스포탈코리아] 황교안 “문재인 같은 정권 더 들어선다면 나락의 길 빠질 것”


국민의힘 당대표 선거 출마를 선언한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대표가 26일 대구에서 “정권을 민주당 종북 좌파에게 뺏기지 않으려면 윤석열 대통령 중심으로 똘똘 뭉쳐야 하고, 당을 혁신하고 바뀌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전 대표는 이날 오전 대구 수성구 국민의힘 대구시당에서 열린 대구·경북지역 특별기자회견에서 “한 번이라도 더 문재인 정권 같은 정권이 들어선다면 나라는 나락의 길로 빠질 수밖에 없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황 전 대표는 또 나경원 의원이 전날 당대표 불출마 선언을 한 것과 관련해 “정말 안타깝게 생각하고 마음 아프다”며 “그러나 힘내고 기회를 다시 만들어가야 된다. 나도 그 일에 동참하고 또 돕도록 하겠다”고 했다.


초선 의원들의 불출마 촉구 성명이나 당내 ‘집단린치’로 비유되는 비난이 쏟아진 것에 대해서는 “의견을 낼 수 있겠지만 그것이 린치로 가는 것은 해서는 안 되는 일”이라며 “과도하면 화가 된다고 생각한다”고 꼬집었다.

“경쟁자인 김기현 의원과 안철수 의원에 대해 평을 해달라”는 기자의 요청에는 “나는 경쟁자라기보다는 경합하고 있다”며 “100미터 달리기를 하는데 앞만 보고 달려가면 되는 거지 옆에 사람 달리는 거 보면서 빨리 가면 딴죽을 걸 일은 아니다”고 짚었다.

이어 “두 분들 다 귀한 우리 당의 인적 자원”이라며 “언젠가는 큰일을 해야 된다. 타이밍에 관해서는 국민들과 당원들이 선택을 하리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확실한 지지층이 있어 박빙의 상황에서 캐스팅보드로 연대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아직 본 경쟁도 시작되지 않은 지금 연대를 얘기하는 것은 당당하지 않은 모습”이라며 “(당대표)목표를 향해서 달려갈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김기현 의원이 '황 전 대표는 수도권 출신이지만 실패한 대표'라고 한 것에 대해 “갑자기 그렇게 된 것이 아니다. 우리 안에서 이렇다, 저렇다고 하는 것은 누워서 침뱉기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김기현 의원도 (역대 선거에서)핵심에서 중요한 역할들을 했다”며 “우리 모두의 책임인데 네 책임이다, 내 책임이다 하는 건 참 유치한 얘기다”고 꼬집었다.

황 전 대표는 특히 홍준표 대구시장이 페이스북에 ‘배신자들과 야합해서 총선을 망친 사람’으로 지목한 것에 대해 “나는 평생을 살면서 배신이란 단어 자체를 모르는 사람”이라고 반박했다.

사진=뉴시스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