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윤석열 정부 저격한 탁현민 “돌고 돌아 영빈관…쓸데없는 고집 버리길”
등록 : 2022.12.06

[스포탈코리아] 윤석열 정부 저격한 탁현민 “돌고 돌아 영빈관…쓸데없는 고집 버리길”


탁현민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은 청와대 영빈관에서 국빈 방한한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환영 공식 만찬이 열렸다는 말에 "당연한 일이다"며 영빈관은 바로 그런 용도로 만든 건물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대통령실이 청와대 영빈관을 실용적으로 활용할 예정이라는 말에 서두르지 말고 중국의 조어대, 미국의 블레어 하우스처럼 국빈 숙소로 품격을 갖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탁 전 비서관은 6일 자신의 SNS에 청와대 영빈관에서의 푹 주석 환영 만찬에 대해 "영빈관에서 국빈행사가 열리는 이 당연한 일이 참 어렵고 힘들게 돌아 돌아왔구나 싶다"며 "이제라도 윤석열 정부가 청와대와 그 부속건물의 용도와 기능, 역사성과 의미를 되새겼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어 "여전히 청와대 폐쇄의 당위를 주장하는 것같은 쓸데없는 고집과 설득력 없는 주장을 버리고 활용 방안과 유지, 보수 방안을 전문가들에게 맡기고 국민들의 동의를 구해가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탁 전 비서관은 "영빈관에 숙소기능을 더 하는 일은 용산이나 한남동 관저같이 마구잡이로 처리할 일이 아니다"라며 "중국의 조어대나 미국의 블레어 하우스는 건물뿐 아니라 책상 하나, 접시 하나, 그림 하나에도 사연이 있고 의도가 있고 상징이 있다"고 설명했다.

즉 "(숙소) 기능만 더 할 일이 아니다"는 것으로 "10년, 20년이 걸려도 좋으니 서두르지 말고 꼼꼼하길 바라고 또 바란다"라며 국격을 보여주는 영빈관(게스트 하우스)이 만들어달라고 했다.

대통령실은 '청와대 영빈관의 역사와 전통을 계승하는 한편 국격에 걸맞는 행사 진행을 위해 영빈관을 실용적으로 활용할 예정'임을 밝힌 바 있다.

지난 5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환영만찬은 임시로 국립중앙박물관 홀에서 열렸지만 박물관에서 행사를 거듭하기 어렵다는 지적에 대통령실은 용산에 새 영빈관 건설 계획을 검토했었다.

하지만 야권 반대로 무산되자 대통령실은 청와대 영빈관을 수리해 앞으로 행사장으로 활용할 생각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뉴시스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