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득점+8강' 히샬리송, 끝나고 SON에게...''토트넘은 널 필요로 해'' 위로
등록 : 2022.12.06

[스포탈코리아] 곽힘찬 기자= 히샬리송이 경기가 끝난 뒤 가장 먼저 챙긴 선수는 손흥민이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6일 오전 4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 위치한 스타디움974에서 브라질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1-4로 패배했다. 전반전에만 4골을 허용한 한국은 후반전에 백승호가 만회골을 터뜨렸지만 클라스 차이를 넘지 못했다.

브라질은 차원이 다른 상대였다. 3일 만에 경기를 한 탓에 체력 소모가 컸기도 했지만 브라질은 아나더 레벨이었다. 이날 경기는 손흥민과 히샬리송의 토트넘 동료 간 맞대결로도 관심을 모았다.


승리는 히샬리송이었다. 히샬리송은 전반전 팀의 세 번째 골을 터뜨리며 기뻐했다. 반면 손흥민은 여러 차례 기회를 잡았지만 알리송의 선방에 막히는 등 공격 포인트를 올리는 데에 실패했다.

그렇게 경기 종료를 알리는 휘슬이 울리고 손흥민은 고개를 떨궜다. 그때 히샬리송이 다가와 손흥민을 위로했다. 승부는 냉정하지만 토트넘 동료로 미안함이 큰 히샬리송은 주장으로서 한국을 16강으로 이끈 손흥민에게 먼저 손을 내밀었다.

'디 애슬레틱'에 따르면 히샬리송은 "승자가 있으면 패자도 있는 법이다. 손흥민에게 행운을 빈다. 손흥민이 항상 최고의 자리에 있기를 바란다. 토트넘은 손흥민을 필요로 한다"라며 위로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