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혼다, 일본의 승부차기 패배에 “쿠보가 있었다면”
등록 : 2022.12.06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일본이 꿈꿨던 8강의 꿈은 승부차기 징크스에 막혔다. 일본 레전드 혼다 케이스케는 이강인 라이벌 쿠보 다케후사를 거론했다.


일본은 6일 오전 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 와크라 알 자눕 스타디움에서 열린 크로아티아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1-1로 비긴 후 승부차기 접전 끝에 1-3으로 패했다. 조별리그에서 독일, 스페인을 꺾고도 8강 진출에 실패했다.

전반 43분 마에다의 선제골로 앞서갔지만, 이 뿐이었다. 후반 10분 페리시치에게 동점골을 내준 이후 크로아티아의 벽에 자주 막혔다. 결국, 연장전에서 승부를 보지 못했고, 승부차기 끝에 미나미노-미토마-요시다 등 믿을만한 핵심 선수들이 모두 실축하면서 좌절했다.


이날 해설자로 나선 혼다는 승부차기 패베에 “연장전으로 접어든 순간 쿠보가 없는 게 괴로웠다”라며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의 선수 운영에 아쉬움을 남겼다.

쿠보는 이번 대회에서 컨디션이 올라오지 않아 기대만큼 활약을 펼치지 못했다. 결국, 중용 받지 못했고, 크로아티아전에 결장하며 팀의 패배를 지켜봐야 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