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선발 분석] 포르투갈 격침 주역 ‘황소’ 황희찬, 브라질 휘저을 준비 끝냈다
등록 : 2022.12.06

[스포탈코리아=카타르(도하)] 이현민 기자= ‘황소’ 황희찬이 포르투갈전 극적인 골과 함께 몸과 마음을 완전히 회복하며, 삼바 군단을 휘저을 준비를 마쳤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은 6일 오전 4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974스타디움에서 브라질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을 치른다. 사상 첫 원정 8강 진출과 함께 역대 월드컵 남미팀 무승 징크스까지 깨려 한다.

이날 경기를 앞두고 선발 라인업이 공개됐다. 황희찬이 이번 월드컵에서 처음으로 선발 출전했다.

그는 본래 선발 자원이었지만, 울버햄튼 원더러스에서 당한 햄스트링 부상 여파로 가나와 조별리그 2차전까지 결장했다. 그는 피나는 재활과 치료 끝에 포르투갈전 교체 출전했고, 추가시간 극적인 골로 2-1 승리와 함께 16강행을 이뤄냈다.


벤투 감독은 황희찬의 상태가 더 호전됐고, 경기력이 좋아진 만큼 그를 선발로 내세웠다. 손흥민과 황희찬으로 구성된 완전체 공격라인이 현실로 된 순간이다.

힘과 스피드가 좋은 황희찬은 브라질 공격을 초반부터 눌러 버릴 계획이다. 포르투갈전 기세를 몰아 황소처럼 우직하게 브라질 수비를 흔들 지 주목된다.

사진=뉴스1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