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선발 분석] 벤투, 브라질 상대로 이강인 선발 제외...그의 의도는?
등록 : 2022.12.06

[스포탈코리아=카타르(도하)] 이현민 기자=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강인을 선발로 제외했다. 일단 수비적으로 나서겠다는 의도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6일 오전 4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 위치한 스타디움974에서 열리는 브라질과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을 치른다.

경기를 앞두고 선발 라인업이 발표됐다. 김승규(GK), 김진수, 김민재, 정우영, 황인범, 손흥민, 조규성, 이재성, 황희찬, 김문환, 김영권을 선발로 내세웠다.

완전체다. 포르투갈전에서 부상으로 이탈했던 김민재가 다시 돌아왔고 극적인 결승포를 기록한 황희찬도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하지만 이강인은 선발 명단이 아닌 벤치에 있었다.


이강인은 2차전 가나전에 교체로 투입돼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며 맹활약했고 3차전 포르투갈과의 경기에서는 선발로 나서 김영권의 만회골에 기여하는 등 엄청난 활약을 선보였다. 그런데 벤투는 브라질이라는 강팀을 상대로 이강인을 선발에서 제외했다. 이유는 무엇일까.

시작부터 수비적으로 나서겠다는 의도다. 브라질은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위 최강팀이다. 16강에 진출한 팀들 중 우승 확률이 가장 높다. 한국으로서는 도전적인 경기가 될 수밖에 없는데 벤투는 일단 수비적으로 하면서 기회를 노리려고 한다.

사실 이강인도 뛰어나지만 수비력은 이재성에 비해 안정감이 떨어진다. 이재성은 벤투호에서 오랫동안 발을 맞춰왔고 수비적으로 나설 때 기여도가 다른 선수들보다 컸다. 이강인을 조커로 활용하면서 나중에 한 방을 노리고 당장은 내려서서 브라질의 공격을 막겠다는 의도다.

벤투로서는 여러 가지 이유를 종합해 이강인을 선발에서 제외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