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일본-크로아티아] SON 동료가 살린 크로아티아, 일본과 1-1로 연장 돌입
등록 : 2022.12.06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크로아티아가 손흥민의 토트넘 홋스퍼 동료 이반 페리시치의 활약으로 승부를 연장전까지 끌고 갔다.


크로아티아와 일본은 6일 오전 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 와크라 알 자눕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1-1로 연장전을 치르게 됐다. 크로아티아는 4년 전에 이어 토너먼트 연장전을 또 시작하게 됐다.

일본은 3-4-3으로 나섰다. 카마다-마에다-도안이 스리톱으로 선봉에 섰다. 측면에는 나가모토와 이토가 퍼졌고, 모리타와 엔도가 중원에서 짝을 지었다. 스리백은 타니구치-요시다-토미야스, 골문은 곤다가 책임졌다.


크로아티아는 4-3-3으로 맞섰다. 스리톱에는 페리시치-페트코비치-크라마리치, 중원은 코바시치-브로죠빅-모드리치가 나섰다. 포백은 바리시치-그바르디올-로브렌-유라노비치가 나란히 했고, 골문 앞에는 리바코비치가 자리했다.

일본이 먼저 포문을 열었다. 다나구치가 전반 2분 위협적인 헤더로 포문을 열었다.

위기를 넘긴 크로이타아가 일본의 실책을 선제골로 연결할 뻔 했다. 토미야스가 전반 8분 우측면에서 페리시치에게 볼을 빼앗겼다. 그는 돌파하면서 오른발로 슈팅했으나 곤다가 막아냈다.

일본이 전반 막판 연이어 기회를 만들어내고 있다. 카마다가 전반 40분 수비 한 명을 제친 후 때린 왼발 슈팅이 높이 떴다.

일본은 다시 찾아온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마에다가 전반 43분 우측에서 온 크로스가 크로아티아 선수 맞고 흐른 볼을 밀어 넣으면서 전반을 1-0으로 앞선 채 마쳤다.

크로아티아가 동점에 성공했다. 페리시치가 우측에서 온 로브렌의 크로스를 정확한 헤더로 동점골을 넣었다.

동점을 내준 일본이 반격했다. 엔도가 후반 12분 시도한 묵직한 오른발 중거리 슈팅이 리바코비치가 막아냈다. 모드리치가 후반 17분 오른발 하프 발리 중거리 슈팅은 곤다의 슈퍼 세이브에 막혔다.

크로아티아와 일본이 승부를 걸었다. 크로이티아는 장신 공격수 부드미르, 일본은 미토마와 아사노 투입으로 공격적인 카드를 꺼내 들었다.

크로아티아는 예상대로 높이와 힘으로 밀어 붙였다. 후반 20분 부드미르, 29분 파살릭의 헤더는 빗나갔다. 일본은 힘에서 밀리자 후반 29분 카마다를 빼고 사카이를 투입했다.

페리시치가 추가골을 넣을 뻔 했다. 그가 후반 31분 시도한 왼발 중거리 슈팅은 살짝 빗나갔다. 파살릭이 후반 40분 시도한 헤더는 골문을 외면했다.

결국, 양 팀 모두 더는 득점하지 못하면서 승부는 연장전으로 접어 들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