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네이마르 포함 3명이 감기…브라질, 코로나 검사 안 받는다
등록 : 2022.12.05

[스포탈코리아] 네이마르 포함 3명이 감기…브라질, 코로나 검사 안 받는다


네이마르(30·파리 생제르맹)를 포함한 브라질 축구 선수 3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증상을 보임에도 코로나 검사(PCR)를 회피하고 있다고 브라질 매체 테라가 전했다.

1일(한국시간) 테라 등 일부 브라질 매체는 네이마르와 안토니, 알리송 등 브라질 대표팀의 주축 선수들이 기침과 인후통 등 감기 증상을 보였으나 브라질 대표팀이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권하지 않고 있다고 보도했다.

코로나19의 주요 증상이 기침과 인후통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코로나19에 확진됐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이들 매체는 주장했다.


만약 PCR 검사를 받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 카타르 전염병 예방 규정에 따라 선수들은 5일간의 자가격리에 들어가야 한다.

자가격리에 들어가면 대한민국 16강전을 포함해 월드컵 본선 경기에서 브라질 선수들이 뛸 수 없다.

감기 증상이 나타난 네이마르는 '제2의 호나우두'란 별명을 가진 브라질 축구대표팀의 최고 에이스이자 핵심 선수다. 알리송은 브라질 축구대표팀의 골망을 지키는 골키퍼다.

브라질 대표팀은 브라질 선수의 감기 증세가 카타르의 건조한 날씨에서 비롯됐다고 설명하고 있다.

특히 브라질 대표팀은 "카타르는 더위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경기장에 수많은 에어컨을 설치해 뜨거운 햇볕으로 건조한 상태에서 차가운 에어컨 바람을 일으켰는데 이에 따라 선수들의 감기 증세가 나타났다"고 전했다.

한편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6일 오전 4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 974에서 브라질과 16강전을 치른다.

사진=뉴시스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