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D-Day 분석] 한국도 브라질도 풀백이 허점, 뚫는 팀이 이긴다
등록 : 2022.12.05

[스포탈코리아=카타르(도하)] 이현민 기자= 대한민국과 브라질 모두 같은 고민을 안고 있다. 풀백에 대한 불안감이다.


한국은 6일 오전 4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974에서 세계 최강인 브라질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을 치른다. 죽음의 조나 다름없는 H조에서 강호들을 제치고 1승 1무 1패의 성적으로 조 2위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G조 1위인 브라질과 맞닥뜨린다.

이번 대회에서 한국은 ‘무-패-승’의 성적이 말해주듯 살얼음 위를 걸었다. 특히 풀백의 온도차가 분명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김진수(좌)-김문환(우) 체제를 세 경기 내내 가동했다. 둘은 올해 소속팀 전북현대와 대표팀을 오가며 혹사를 당했다. 이로 인해 급제동이 걸리지 않을까 염려됐지만, 다행히 조별리그를 무사히 마쳤다.


다만 조별리그를 곱씹어 볼 필요가 있다. 가나와 2차전에서 2-2로 맞선 후반 23분 모하메드 쿠두스에게 내줬던 골은 오른쪽의 김문환이 뚫렸고, 문전에서 김민재의 마크가 느슨했다. 공격수의 빗맞은 슈팅이 흘렀는데, 이때 김진수가 침투한 쿠두스를 놓쳐 통한의 실점을 허용했다.

포르투갈전에서는 전반 5분 만에 일격을 당했다. 김진수가 페널티박스 안을 파고드는 디오고 달로트에게 손쉽게 돌파를 허용했다. 문전에서 리카르도 오르타에게 실점했다.

두 실점 모두 측면이 느슨했다. 모든 걸 풀백들 탓으로 돌릴 수 없지만, 1차 방어선 역할을 못했다. 적극적으로 달라붙어 박스 안으로 크로스가 올라오는 걸 막는 게 임무다. 이후 중앙 수비수들의 위치 선정과 콜 플레이, 다른 포지션(미드필더, 공격수) 자원들의 수비 가담 등도 문제였다.

특히 김진수(뒤)-손흥민(앞) 왼쪽 92라인은 한국의 주 루트다. 그러나 손흥민의 몸 상태가 완전치 않다. 안면 부상을 안고 악착같이 투혼을 불사르고 있다. 포인트는 오른쪽에 비해 공격 빈도가 많다. 이로 인해 김진수의 수비 부담이 가중되고 있다. 포르투갈이 이를 간파하고 계속 김진수 쪽을 두드렸다. 벤투 감독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손흥민(우측)과 이재성(좌측)의 위치를 바꾸면서 상대 공격을 틀어막았다.

브라질은 스피드, 드리블 돌파, 유연함까지 개인 기량이 워낙 뛰어나다. 한국전에서 네이마르, 비니시우스, 히샬리송, 하피냐 공격 조합이 유력하다. 조금만 틈을 보이면 한국의 측면이 뻥뻥 뚫릴 수 있다. 벤투 감독 스타일 상 김진수-김문환 라인이 계속 가동할 전망이다. 만약, 김진수가 흔들리면 김문환을 왼쪽으로 돌리고, 김태환이나 윤종규가 오른쪽에 배치될 가능성도 있다. 협력 수비가 필요하다. 스리백 변화에는 선을 그었다.

브라질은 한국과 닮은 듯 다른 고민을 하고 있다. 조별리그를 치르면서 부상자가 속출했다. 공격에서는 가브리엘 제주스가 이미 아웃됐다. 문제는 풀백이다. 왼쪽 풀백인 알렉스 텔레스가 빠졌고, 알렉스 산드루 역시 건강 문제로 포함되지 않는다. 치치 감독이 경기 전 공식 기자회견에서 직접 밝힌 내용이다.

불행 중 다행은 다닐루가 있다. 치치 감독은 “다닐루는 출전이 가능하다”고 언급했다. 오른쪽이 빈다. 다니 알베스가 있으나 노장이라 스피드가 떨어진다. 에데르 밀리탕이 대안이다.

5일 브라질 글로부를 통해 공개된 한국전 예상 라인업에 왼쪽 다닐루, 오른쪽 에데르 밀리탕(알베스)이 들어갔다. 밀리탕은 본업이 중앙 수비수다. 물론 측면에 배치될 수 있으나 리스크를 안아야 한다. 미드필더인 파비뉴와 프레드도 풀백이 가능하지만, 공교롭게 둘은 5일 공개된 팀 훈련에서 러닝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정상 컨디션이 아니라는 의미다.

브라질은 워낙 공을 잘 다루는 선수들로 구성된 만큼 어느 포지션에 위치해도 잘한다. 그러나 익숙하지 않아 조직적으로 흔들릴 수 있다. 한국은 스피드와 배후 침투가 무기다. 어쩌면 기회가 될 수 있다. 풀백의 허점을 파고드는 팀이 승리를 쟁취한다.




사진=글로부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