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D-Day] SON대면 ‘톡’ 터지니, ‘최강’ 브라질도 긴장을 하네
등록 : 2022.12.05

[스포탈코리아=카타르(도하)] 이현민 기자= 골은 없어도 여전히 위협적이다. 세계 최강 브라질도 손흥민(대한민국)에 대한 경계 태세를 강화하고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은 6일 오전 4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974에서 삼바군단 브라질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 1차전을 치른다. H조에서 강호들을 제치고 1승 1무 1패의 성적으로 조 2위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G조 1위인 브라질과 맞닥뜨린다.

지난 3일 한국은 유로2016 우승국이자 세계적으로 손에 꼽히는 포르투갈에 2-1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1, 2차전에서 유효슈팅 0개로 에이스답지 못했다는 혹평을 받던 손흥민이 후반 추가시간 폭풍 질주에 이은 송곳 패스로 황희찬의 16강 축포를 만들었다. 경기 후 손흥민은 기쁨의 눈물을 펑펑 흘렸다.


손흥민은 “사실 마스크를 벗으면 안 된다. 뼈가 실처럼 붙었는데 리스크를 안고 뛴다”고 밝힌 뒤, “포르투갈을 이겨서 너무 좋은데 아직 끝난 게 아니다. 항상 16강을 이야기했는데, 더 나아갈 수 있으면 나아가겠다. 선수들이 좋아하고 들뜬 건 사실이다. 당일까지만 이 감정을 유지하고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또 하나의 기적을 쓸 수 있으면 좋겠다”고 브라질전에서 또 한 번 역사를 다짐했다.

이미 브라질은 한국을 면밀히 분석했다. 비록 손흥민은 이번 대회에서 득점은 없지만, 한국 공격에 막대한 비중을 차지한다. 포르투갈전에서 70여 미터를 뛰어갔을 때 수비수 다수에게 둘러싸였지만, 당황한 기색 하나 없었다. 파이널서드 부근에서 언제 ‘톡’ 터질지 모르는 양발 슈팅은 그의 강점 중 하나다. 4년 전 러시아 때로 필요한 순간 한 방을 터트렸다. 카타르에서 경기가 거듭될수록 몸이 올라오고 있다.

브라질 치치 감독은 경기 전 공식 기자회견에서 “한국전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긴장의 끈을 놓지 않았다.

트로피 수집가이자 브라질 대표팀의 살아 있는 화석 티아구 실바는 한술 더 떠 한국의 전력을 높게 평가했다.

실바는 손흥민에 관해 묻자 “개인 평가가 어렵다. 월드컵은 훌륭한 선수들이 온다. 한국은 중원이 단단하고 역공 속도가 빠르다. 포르투갈전 마지막 골은 손흥민이 패스를 잘했다. 우리는 그런 대응을 잘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한국은 역량이 강하고 효율적이다. 선수들 리스트를 받았는데 손흥민, 황인범이 눈에 띈다. 이강인은 기술적으로 뛰어나다. 6월 친선전(한국에서 5-1 승리)과는 다르다. 한국과 몇 번 붙었는데 얼마나 잘하는 팀인지 안다. 경기에 맞춰 트레이닝을 잘하고 있다”고 다음을 다잡았다.

브라질은 카메룬과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비주전들로 임했는데, 0-1로 졌다. 브라질 언론은 부상자가 다수 발생했다고 하나 카메룬전에서 나온 불안감과 치치 감독의 전술 문제를 계속 꼬집었다. 한국이 조별리그에서 저력을 보인만큼 브라질도 긴장한 모양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