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16강 리뷰] '음바페 멀티골' 프랑스, 폴란드에 3-1 완승...'8강행'
등록 : 2022.12.05

[스포탈코리아] 곽힘찬 기자= 프랑스가 폴란드를 완파하고 8강으로 향했다.


프랑스는 5일 오전 0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 위치한 알투마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폴란드에 3-1 완승을 거뒀다.

프랑스는 요리스(GK), 음바페, 뎀벨레, 라비오, 우파메카노, 테오, 바란, 쿤데, 그리즈만, 추아메니, 지루를 선발로 내세웠다.

폴란드는 슈체스니(GK), 크리호비악, 카민스키, 키비오, 글리크, 베레신스키, 시만스키, 캐시, 지엘린스키, 프랑코프스키, 레반도프스키가 선발로 나섰다.

주도권은 프랑스가 잡았다. 전반 4분 만에 프랑스가 코너킥 상황에서 바란의 헤더 슈팅으로 폴란드를 위협했다. 13분엔 추아메니의 슈팅이 막혔다. 21분엔 그리즈만의 슈팅이 벗어났다. 좀처럼 폴란드의 골문은 열리지 않았다.

이를 틈타 폴란드도 반격에 나섰다. 레반도프스키를 중심으로 역습을 전개했다. 33분 레반도프스키의 슈팅이 막혔다. 38분 폴란드가 완벽한 기회를 잡았다. 베레신스키가 측면을 무너뜨린 뒤 컷백을 연결했고 지엘린스키가 강력한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요리스 선방에 막혔다. 이어진 카민스키의 슈팅도 프랑스 수비를 맞고 나갔다.

전반 43분 프랑스의 선제골이 터졌다. 음바페의 침투 패스를 받은 지루가 왼발로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슈체스니가 몸을 날려봤지만 역부족이었다. 전반전은 프랑스가 앞선 상황에서 1-0으로 끝났다.



후반전도 프랑스의 주도권 속에 이뤄졌다. 전반과 마찬가지로 계속 몰아치던 프랑스는 후반 29분 뎀벨레의 패스를 받은 음바페가 폴란드의 골망을 흔들었다. 후반 추가시간 1분엔 음바페가 직접 쐐기를 박았다.

폴란드는 마지막까지 포랑스에게 맞섰지만 만회골엔 실패했다. 그래도 영패는 면할 수 있었다. 폴란드는 경기 종료 직전 프랑스가 핸드볼 파울을 범하며 PK를 얻었다. 키커는 레반도프스키. 레반도프스키가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결국 경기는 프랑스의 3-1 완승으로 끝나면서 프랑스가 8강에 성공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