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현장포커스] 벤투 품에 꼬옥 안긴 세르지우 코치, 16강 일등공신
등록 : 2022.12.03

[스포탈코리아=카타르(알라얀)] 이현민 기자= '도하의 기적', 파울루 벤투 감독과 선수들의 노력에 가려진 또 한 명의 16강 일등공신이 있었다. 바로 세르지우 코스타 수석 코치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3일 오전 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 라이얀에 위치한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최종전에서 포르투갈에 2-1 역전승을 거뒀다.

드라마와 같았다. 전반 5분 만에 선제골을 내줬던 한국은 전반 27분 김영권의 동점골, 후반 추가시간 종료 직전 황희찬의 극적인 역전골이 터지며 경기를 뒤집었다. 결국 2-1로 승리한 한국은 우루과이의 추격을 따돌리고 조 2위로 16강행에 성공했다.


한국에 이번 조별리그는 파란만장했다. 2차전 가나전부터 변수가 계속 들이닥쳤다. 김민재가 부상 여파로 몸 상태가 정상이 아니었고 악명 높은 앤서니 테일러 주심이 배정됐다. 테일러 주심은 한국이 코너킥을 얻었음에도 불구하고 조기에 경기를 끝내는 추태를 부렸고 항의하는 벤투에게 레드카드를 꺼내들었다.

어이없에 퇴장을 당한 벤투는 포르투갈전을 관중석에서 지켜볼 수밖에 없었다. 라커룸에도 들어갈 수 없었다. 사실상 세르지우 코치가 팀을 이끌어야 하는 상황이었다. 가뜩이나 상대가 H조 최강팀이었기에 한국의 16강 가능성은 낮아 보였다.



그러나 세르지우 코치는 숨겨진 역량을 200% 발휘했다. 포르투갈을 이끌고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 대회 우승을 경험했던 페르난두 산투스 감독을 상대로 2-1 놀라운 역전승을 거뒀다. 경기가 끝난 뒤 세르지우 코치는 "경기 중엔 직접적인 대화가 불가능했다. 경기 전에 감독님이 큰 틀에서의 전략만 알려줬다. 90분 동안 세부적인 것에 대해선 알아서 해야 했다"라고 답변했다.

이 말은 전체적인 건 벤투의 스타일에 벗어나지는 않지만 경기 중에 생기는 변수와 교체 등 여러 부분을 세르지우 코치 재량대로 해야만 했다는 거다. 전반 5분 만에 선제골, 김영권의 부상 호소 등 수많은 상황들이 있었지만 세르지우 코치는 이를 모두 극복해냈다.

후반 21분 이재성을 빼고 황희찬을 투입하고 36분에 이강인, 김영권 대신 황의조, 손준호를 투입한 용병술은 적중했다. 벤투의 스타일에서 벗어나지는 않았으나 완벽한 타이밍을 세르지우 코치는 알고 있었다.

또 세르지우 코치는 겸손했다. 극적인 역전승을 이끌어낸 주역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세르지우 코치는 "벤투 감독님이 여기 기자회견장에 있어야 한다. 난 앉아있는 걸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다. 감독님 옆에서 서포트하는 걸 더 선호한다"라며 자신을 낮췄다.

지난 4년 동안 벤투가 수많은 비판을 받고 있을 때에도 묵묵히 벤투 옆을 지켰던 세르지우 코치는 이번 월드컵에서도 벤투를 완벽하게 보좌했다.



사진=스포탈코리아, 뉴스1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