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이강인의 선발? 더 이상 깜짝 아니다! 포르투갈 휘저을까?
등록 : 2022.12.02

[스포탈코리아] 반진혁 기자= 이강인이 선발 출격해 그라운드를 휘저을까?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은 오는 12월 3일 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얀에 위치한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포르투갈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예선 3차전을 치른다.

대한민국은 우루과이, 가나와의 1, 2차전에서 1무 1패를 거뒀다. 포르투갈과의 3차전에서 반드시 승리해가 필요하다.

대한민국이 16강 진출을 위해 필요한 조건은 포르투갈과의 3차전 승리다.

대한민국이 포르투갈을 상대로 승리하더라도 가나가 우루과이를 꺾는다면 16강 진출은 불가능하다.


반면, 우루과이가 가나를 꺾으면 대한민국과 승점 4점으로 동률을 이룬다. 골득실차와 다득점으로 16강 진출 여부가 갈린다.

가나와 우루과이가 무승부를 거둔다면 대한민국은 포르투갈을 상대로 2골 차 이상 승리를 거둬야 가나를 상대로 우위를 점할 수 있는 확률이 높다.

대한민국은 포르투갈을 상대로 2골 차 이상 승리를 거둬야 어떠한 경우의 수에서도 유리한 고지를 점할 수 있다.

영국 매체 ‘90min’은 대한민국의 포르투갈전 예상 선발 라인업을 예상했는데 조규성; 손흥민, 이강인, 나상호; 황인범, 정우영; 김진수, 김영권, 김민재, 김문환; 김승규 출격을 전망했다.

이강인이 눈에 띈다. 우루과이와의 1차전에서 교체 투입으로 월드컵 데뷔전을 치렀고 가나와의 2차전에서도 후반에 나가 조규성의 골을 도와 눈도장을 찍었다.

이강인은 벤투 감독의 외면을 받기도 했지만, 소속팀 마요르카에서 꾸준하게 기회를 잡았고 활약으로 존재감을 증명했다.

벤투 감독도 더 이상 외면하기는 힘들었다. 결국, 월드컵 최종 명단에 발탁했고 활용을 통해 재미를 봤다.

이강인은 월드컵 데뷔 무대에서 엄청난 퍼포먼스로 존재감을 제대로 알렸다. 선발 출격은 깜짝이라는 꼬리표가 있지만, 이제는 아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