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김의겸 ‘윤석열-한동훈 술자리’ 가짜뉴스에 민주당 역풍, 사퇴 목소리 커져
등록 : 2022.11.26

[스포탈코리아] 더불어민주당 김의겸 의원이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장관에게 제기한 이른바 '청담동 술자리 의혹'이 거짓으로 밝혀지면서 민주당이 역풍을 맞고 있다. 당 안팎에서 김 의원의 대변인직 사퇴 압박이 심해지고 있다.


수위 높은 대여공세를 펴던 민주당이 '가짜뉴스'로 뭇매를 맞고 있다.

앞서 김 의원은 지난 11월 24일 국정감사에서 윤 대통령과 한 장관이 법무법인 김앤장 변호사 30명과 청담동 고급 술집에서 술자리를 벌였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그는 현장을 목격했다는 첼리스트 A씨의 녹취 파일을 공개했는데, A씨가 23일 경찰에 출석해 "전 남자친구를 속이기 위해 거짓말을 했다"는 취지로 진술하면서 역풍을 맞고 있다. 논란이 커지자 김 의원은 "심심한 유감을 표한다"며 사과했다.


김 의원이 구설수 오른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그는 지난 8일 주한유럽연합(EU) 대사가 이 대표와의 회동에서 한 발언을 왜곡해 기자들에게 전달하면서 물의를 빚었다. 김 의원은 당시 "EU 대사가 '북한이 도발 수위를 높이고 있는데 윤석열 정부에는 대화 채널이 없어 대응에 한계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고 했는데, 대사 측이 해당 발언을 한 적이 없다고 항의한 것. 이후 김 의원은 대사 측에 사과했다.

사진=뉴시스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