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한국과 비겨? 분노한 우루과이 팬들, “수아레스, 월드컵 역대 최악의 경기”
등록 : 2022.11.25

[스포탈코리아] 박주성 기자= 우루과이 팬들이 분노했다.


대한민국은 2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우루과이와 0-0으로 비겼다.

우루과이 입장에서는 반드시 승리해야 하는 경기였다. FIFA랭킹이 두 배나 차이가 났기 때문이다. 월드컵 4회 연속 16강 진출을 원하는 우루과이는 첫 경기에서 한국을 잡아야 16강 진출 가능성을 높일 수 있었다.

하지만 경기는 예상 외였다. 한국은 물러서지 않고 점유율을 유지했고 우루과이를 상대로 능동적인 축구를 펼치며 승리에 가까운 경기를 펼쳤다. 우루과이 팬들은 이 경기를 보며 분통을 터뜨렸다. 그 비판의 화살은 루이스 수아레스에게 향했다.


영국 언론 ‘더 선’은 “수아레스가 63분 교체되자 우루과이 팬들은 같은 이야기를 했다”고 전했다.

한 팬은 “수아레스의 이번 경기는 월드컵에서 그가 보여준 경기 중 최악의 경기였다. 수아레스는 무슨 우승을 한 것처럼 보인다”라며 자신의 기대보다 열심히 뛰지 않는 수아레스를 비판했다.

또 다른 팬은 “수아레스의 플레이를 보면 은퇴한 집에서 사는 선수를 보는 것 같다. 수아레스는 이제 끝났다. 은퇴한 호나우두처럼 뛰고 있다”고 평가했다.

다른 팬도 “수아레스는 몇 년 동안 놀라운 선수였지만 그는 이제 호날두와 같은 수준이다. 우루과이는 10명이 뛰는 것 같았다”고 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