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김여정 “윤석열 천지 바보들, 미국이 주는 뼈다귀 먹는 들개”
등록 : 2022.11.24

[스포탈코리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다시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날 선 비난을 시작했다.


김 부부장은 24일 조선중앙통신에 공개한 담화에서 “지난 22일 남조선 외교부 것들이 우리의 자위권 행사를 ‘도발’이라는 표현으로 걸고들며 그것이 지속되고 있는 것만큼 추가적인 ‘독자제재’ 조치도 검토하고 있다는 나발을 불어댔다”며 이같이 밝혔다.

추가 대북 독자제재를 시사한 외교부를 겨냥한 것이다. 임수석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 22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도발이 지속되고 있는 만큼 추가적인 독자제재 조치도 검토하고 있다”며 “북한의 불법 사이버 활동 관여 인사에 대한 제재 대상 지정, 그리고 사이버 분야 제재 조치 부과 등도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 부부장은 “미국이 대조선 ‘독자제재’를 운운하기 바쁘게 토 하나 빼놓지 않고 졸졸 따라외우는 남조선 것들의 역겨운 추태를 보니 갈데 없는 미국의 ‘충견’이고 졸개라는 것이 더욱 명백해진다”고 주장했다.

그는 “나는 저 남조선 졸개들이 노는짓을 볼 때마다 매번 아연해짐을 금할 수 없다”며 “미국이 던져주는 뼈다귀나 갉아먹으며 돌아치는 들개에 불과한 남조선 것들이 제 주제에 우리에게 도대체 무엇을 어떻게 ‘제재’하겠다는 것인지 정말 보다보다 이제는 별꼴까지 다 보게된다”고 밝혔다.

김 부부장은 “무용지물이나 같은 ‘제재’ 따위에 상전과 주구가 아직까지도 그렇게 애착을 느낀다면 앞으로 백번이고 천번이고 실컷 해보라”며 “‘제재’ 따위나 만지작거리며 지금의 위태로운 상황에서 벗어날 수 있다고 잔머리를 굴렸다면 진짜 천치바보들”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안전하고 편하게 살 줄 모르기에 멍텅구리들인 것”이라고 했다.

사진=뉴시스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