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남욱이 이재명 대장동 지분 폭로 이유 “남이 내 징역 대신 안 하니까”
등록 : 2022.11.22

[스포탈코리아] 대장동 특혜·로비 의혹으로 기소된 민간사업자 남욱씨가 최근 재판에서 '폭로전'에 나선 이유를 밝혔다.


남씨는 22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거짓 진술로 다른 사람에게 책임을 떠넘기려는 생각은 없다"며 "단지 내가 하지 않은 일까지 모두 떠안기는 싫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진술 과정에서) 사실관계가 드러나고, 상대방들의 책임이 늘어나니까 그쪽에서 나를 안 좋게 보는 것 같다"며 "그렇다고 남이 내 징역을 대신 살아줄 것은 아니지 않느냐"고 덧붙였다.

남씨는 전날 재판에서 "조사 당시 사실대로 진술하지 못한 부분이 있다"며 2015년 2월부터 천화동인 1호 지분이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 측 지분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다고 진술했다. 이로 인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더 궁지에 몰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