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박수홍 친형, 재판에서 “동생 개인 자금 횡령 안 했어”
등록 : 2022.11.21

[스포탈코리아] 방송인 박수홍 씨의 친형 박 모 씨가 회삿돈과 동생의 개인 돈 등 약 61억 원을 횡령한 혐의로 구속 기소되고 열린 첫 재판에 나섰다.


21일 서울서부지법 형사11부 심리로 열린 첫 공판 기일에서 검찰은 "피고인이 박수홍 씨 명의 계좌에서 직접 돈을 인출하거나 아버지에게 인출해오도록 지시해 총 381회에 걸쳐 약 28억 9천만 원을 임의로 사용했다"고 공소 사실을 밝혔다.

그러나 박 씨의 변호인은 "박수홍 씨에 대한 피고인의 범행을 전부 부인한다"고 말했다.

사실상 박수홍 씨 1인 기획사를 설립한 뒤 인건비를 허위로 계상해 회삿돈을 횡령한 혐의에 대해서도 사실이 아니라 전했다.


다만 회사 명의 계좌에서 자신의 변호사 선임료를 송금한 사실은 인정했으며, 법인카드를 개인적 용도로 쓴 혐의는 일부 맞는 것으로 했다.

회삿돈을 상가 구입 비용으로 썼다는 혐의에 "추후 의견을 내겠다"고 밝혔다.

박 씨는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박수홍 씨의 매니지먼트를 전담하면서 회삿돈과 동생의 개인 자금 총 61억 7천만 원을 빼돌린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로 지난달 7일 재판에 넘겨졌다.

사진=뉴시스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