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김건희 조명설 제기’ 장경태가 말한 외신은 커뮤니티글… 작성자 반응은?
등록 : 2022.11.21

[스포탈코리아] 김건희 여사가 캄보디아의 심장병 아동 집을 방문했을 당시 조명을 사용했다고 주장한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외신 분석을 인용했을 뿐”이라며 한 네티즌의 페이스북 글을 근거로 제시했다. 정작 해당 글쓴이는 “장 최고위원에게 유감을 표한다”며 반발했다.


장 최고위원은 20일 페이스북에 “김 여사의 사진에 조명을 사용했다고 하니 허위사실을 유포했다고 한다”며 “외신과 사진 전문가들은 김 여사의 사진이 자연스러운 봉사과정에서 찍힌 사진이 아니라 최소 2~3개 조명까지 설치한 콘셉트 사진으로 분석한다”고 했다.

그는 ‘외신 분석’이라며 네티즌 A씨가 지난 17일 올린 페이스북 글을 근거로 제시했다. A씨는 “미국 최대 온라인 커뮤니티 ‘레딧’에서 김 여사 사진을 분석한 게시물”이라며 “조명 3개를 이용해 연출된 사진이라고 쓰여 있다”고 했다. A씨가 ‘온라인 커뮤니티’라고 출처를 표기했음에도 장 의원은 ‘외신’이라며 A씨의 글을 소개한 것이다.


A씨는 21일 추가 글을 통해 “장 의원이 제 게시물을 근거 자료로 첨부한 모양”이라며 “법적 논란이 생길 수도 있는 문제에 제 페이스북 게시글을 근거 자료로 사용한 장 의원에게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A씨는 “혹시 ‘빈곤 포르노’ 의혹 제기도 제 페이스북을 보고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했느냐”며 “‘레딧’은 외신이 아니라 미국 최대 온라인 커뮤니티다. 게시글에 분명히 밝혔는데 외신 분석이라니요”라고 했다. 그러면서 “젊은 사람이 조금 비겁한 느낌”이라고 덧붙였다.

대통령실은 장 의원을 상대로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하거나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