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민주, 정진상 구속에 “윤석열 정권의 정의는 이미 무너졌다”
등록 : 2022.11.19

[스포탈코리아] 민주, 정진상 구속에 “윤석열 정권의 정의는 이미 무너졌다”


더불어민주당은 19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최측근인 정진상 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이 구속되자 "모든 진실은 법정에서 가려질 것"이라며 "검찰 독재정권의 야당파괴 공작에 총력으로 맞서 싸우겠다"고 말했다.

임오경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정 실장) 구속이 검찰의 무리한 조작 수사를 정당화하는 것은 아니다. 윤석열 정권의 정의는 이미 무너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유동규(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의 진술 외에 아무런 증거도 없는데 정 실장이 구속됐다"며 "유동규의 진술은 자신의 이해관계와 정치검찰의 입맛에 따라 허위 진술을 했을 가능성이 높다. 검찰과 딜을 시도했다는 법원 언급도 나왔다"고 꼬집었다.


이어 "정 실장은 수사에 성실하게 응해왔고 신원이 확실하다"며 "표적과 결론을 정해놓고 없는 죄를 있는 것으로 만드는 수사가 정의가 될 수는 없다. 검찰과 대장동 일당이 짜 맞춘 진술과 정황이 진실이 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임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마친 후 취재진에게 "정치탄압 대책위원회에서 (정 실장의 구속 문제를) 대응할 것으로 본다"며 "오늘과 내일 긴급대책회의는 없는 것으로 보고받았다"고 전했다.

민주당 차원에서 당직자인 정 실장과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을 계속 변호할 계획인지 묻는 질의에는 "당직자인 것을 떠나 (검찰의) 칼날이 당 대표에게 오는 것이기 때문에 대응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최근 잇따라 열린 의원총회에서 지도부가 대장동 사건을 설명한 것을 두고 의원들 사이에서 불만이 나왔다는 지적에는 "모든 의원들에게 (검찰 수사) 과정과 야당 죽이기에 올인하는 검찰을 당에서도 적극 대응하고 있고, 그렇게 해야 한다는 것을 설명했다"고 말했다.

사진=뉴시스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