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34년만에 태어난 다섯쌍둥이 첫돌…김건희, 손편지 전달
등록 : 2022.11.13

[스포탈코리아] 34년만에 태어난 다섯쌍둥이 첫돌…김건희, 손편지 전달


국내에서 34년만에 탄생한 현역 육군 장교 부부의 다섯쌍둥이가 생일을 앞두고 돌잔치를 열었다. 다섯쌍둥이가 탄생한 것은 국내에선 1987년 이후 처음이다 .

13일 육군 등에 따르면 육군 17사단 소속 서혜정(31·여) 대위와 김진수 대위(31)는 지난 12일 경남 마산에서 오는 18일을 다섯쌍둥이의 생일을 앞두고 돌잔치를 했다.

학생군사교육단 동기인 이들 부부는 지난해 11월18일 서울대병원에서 다섯쌍둥이를 출산했다.

다섯 쌍둥이 중 딸 4명의 이름은 김소현·수현·서현·이현이다. 밝게 크라는 뜻에서 '밝을 현(炫)' 돌림자를 썼다. 아들 재민군은 씩씩하게 강하게 자라라는 의미에서 '강할 민(䪸)'을 이름에 넣었다.


다섯쌍둥이의 생일을 맞아 김건희 여사는 손편지와 원목 장난감 그리고 대통령 시계를 이들 부부에게 선물했다. 국방부 장관도 다섯쌍둥이의 돌잔치를 맞아 ‘미아 방지 은목걸이’를 전달했다.

김건희 여사는 손편지를 통해 “곧 다가올 다섯쌍둥이의 생일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앞으로 펼쳐질 다섯 아이들의 삶이 가족들의 깊은 사랑, 친구들과의 소중한 우정, 이웃간의 따듯한 나눔과 배려, 자유로운 생각과 도전, 잊지못할 소중한 경험으로 가득하길 기원한다”고 축하했다.

이에 부부는 "오늘을 잊지 못할 것 같다"며 "다섯 아이들이 건강하고 따뜻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지금처럼 열심히 재밌고 행복하게 키우겠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