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용산서 정보계장, 사망 전날 동료에게 “다음엔 좋은 모습으로…”
등록 : 2022.11.13

[스포탈코리아] 용산서 정보계장, 사망 전날 동료에게 “다음엔 좋은 모습으로…”


용산경찰서 정보과 계장인 정모 경감(55)이 사망 하루 전 동료들에게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듯한 메시지를 발송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정 경감은 지난 11일 오후 12시45분쯤 서울 강북구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가족이 쓰러져 있는 정 경감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은 정 경감이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유서 존재 여부와 구체적인 사망 경위를 확인 중이다.

정 경감은 지난 2일 용산서 정보관이 작성한 ‘핼러윈 안전 사고를 우려하는 내용의 정보보고서’를 사무실 PC에서 삭제하고 이 과정에서 직원들을 회유 종용한 혐의(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증거인멸·과실치사상)로 경찰 특별수사본부에 입건된 바 있다.


이에 고인은 지난 6일까지 정상 근무를 하다 특수본에 입건된 7일부터 연차 휴가를 냈다.

이날 한국일보 등에 따르면, 정 경감은 숨지기 전날 몇몇 동료들에게 전화해 “고마웠다”, “다음엔 좋은 모습으로 만나자” 등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듯한 말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정 경감이 숨지기 하루 전 그와 전화 통화를 했다는 한 동료는 “그게 작별 인사가 될 줄 몰랐다”며 안타까워 했다.

정 경감 사망 후 경찰 내부에서 ‘이태원 압사 참사’ 책임을 일선 경찰에만 떠넘기려 한다는 불만이 나오고 있다. 또한 지휘부가 보고서 삭제를 지시한 것이라는 의혹도 제기됐다.

정 경감의 빈소를 찾은 윤희근 경찰청장은 “고인이 30년 동안 헌신한 삶이 정당하게 평가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마했다.

특수본은 고인의 사망 후 “국가에 헌신한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에게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 이태원 사고 수사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냈다.

특수본은 정 경감에 대한 소환 통보를 아직 하지 않았으며, 압수물 분석을 마친 뒤 조사할 예정이었다고 전했다.

한편, 정 경감이 숨진 날 오후 4시25분 서울시 안전지원과 직원 A씨도 자택에서 숨져 있는 것을 가족이 발견해 신고했다.

경찰은 A씨 역시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구체적인 경위를 확인하고 있다.

A씨 사망에 서울시는 “A씨가 이태원 참사와 직접적으로 관련된 업무를 맡지는 않았다”고 전했다. 이태원 참사 당시 상황 보고나 재난 대응 업무는 그가 소속됐던 안전지원과가 아니라 안전총괄과 담당이라고 선을 그은 것이다.

사진=뉴시스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