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음주운전’ 김새론, 자숙 중 술파티 의혹…“준비물은 몸뚱이+술”
등록 : 2022.11.05

[스포탈코리아] ‘음주운전’ 김새론, 자숙 중 술파티 의혹…“준비물은 몸뚱이+술”


배우 김새론이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빚고 자숙 중인 기간에 음주 생일파티를 가졌다는 의혹이 확산되고 있다.

지난 4일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 이진호'에는 '김새론 눈물의 카페 알바, 진정성 의심 받는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유튜버 이진호는 "김새론이 생활고로 카페에서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다는 내용 외에 추가적으로 다룰 내용이 있다"고 운을 뗐다. 이날 김새론 소속사 골드메달리스트 측은 김새론이 한동안 카페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며 지냈다고 인정한 바 있다. 김새론은 음주운전 사고를 내면서 그간 활동 과정에서 모은 돈을 사고 처리로 인한 합의금, 보상금으로 쓰게 됐고, 이에 일시적인 생활고로 아르바이트를 하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이진호는 "이 내용과 관련해 김새론 지인들, 과거 함께 일했던 이들에 '이걸 다루는 게 맞냐'고 조언을 구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럼에도 진정성 있는 자숙을 위해서는 필요한 게 아닌가 해서 이 내용을 다루게 됐다"고 밝혔다.

이진호는 "제보 중 다수들이 김새론의 음주와 관련된 내용이었다"며 문제 제기를 할 김새론의 생일파티에 대해 언급하기 시작했다. 그는 김새론의 생일이 7월31일이라며 "음주운전 사고 불과 2개월만이었지만 김새론은 좀처럼 친구들과 함께 지내는 것을 끊지 못했다, 본인의 생일을 맞이해서 직접 생일카드 초대장을 만들어 지인들에게 보냈다"고 말했다.

또 이진호는 "김새론이 7월31일 그날 오후에 (지인들에) 자기 생일파티에 와달라고 했다"며 김새론이 직접 만들었다는 생일파티 초대장을 공개했다. 초대장에는 강남 선릉로에서 생일파티를 개최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준비물로는 '몸뚱이와 술'이라 적혀 있어 눈길을 끌었다. 이진호는 "이 시점이 음주운전으로 검찰로 송치된 지 불과 한 달밖에 되지 않은 시점이었다"며 "검찰 송치 불과 한 달 만인 7월에 자신의 생일 초대장을 만들어서 지인에게 보낸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진호는 "이 내용을 보면 진정성 있는 자숙인가 의문부호가 붙는다"며 "물론 어린 나이이기 때문에 생일파티는 할 수 있지만 연예인으로서 음주운전 두 달도 안 된 시점에서 생일파티를 해서 지인들과 술자리를 갖는다는 것 자체가 진정성이 있는 자숙을 한 것인가 싶다"고 의견을 냈다. 또 그는 "이번 기회를 통해 스스로를 되돌아보는 기회를 가졌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새론은 지난 5월18일 음주운전 및 사고 미조치 혐의로 경찰에 적발됐다. 당시 채혈 검사 결과 혈중알코올농도는 약 0.2%로 면허 취소 수준이었다.

이에 김새론은 사고 다음 날인 5월19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필 사과문을 게재하며 반성의 뜻을 전했다. 골드메달리스트도 지난 6월7일 공식입장을 통해 "사고로 인해 발생한 피해에 대해 최대한 보상을 진행 중"이라며 "끝까지 최선을 다해 책임질 예정"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사진=뉴시스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