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현장목소리] 김연경 활약에 혀 내두른 김형실 감독, “힘이 쫙 빠졌다”
등록 : 2022.10.25

[스포탈코리아=인천] 한재현 기자= 광주 페퍼저축은행 AI PEPPERS 김형실 감독이 한 때 자신의 제자였던 김연경의 활약에 힘도 쓰지 못하고 무너졌다.


페퍼저축은행은 25일 오후 7시 인천 삼산체육관에서 인천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와 도드람 2022/2023 V-리그 여자부 원정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0-3(16-25, 16-25, 16-25)으로 완패했다. 첫 경기를 쉽게 내주면서 올 시즌도 험난한 여정을 예고했다.

김형실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니아 리드) 연습 부족이 여실히 드러났다. 오픈성 C보다 빠른 공격을 준비해 해야 할 것 같다. 훈련 때 보다 40% 밖에 나오지 않았다”라며 준비 부족에 안타까워했다.


페퍼저축은행은 이날 경기에서 김연경에게 고전했다. 김연경은 이날 경기에서 18득점을 올리며, 배구여제 다운 맹활약을 펼쳤다. 10년 전 런던 올림픽에서 사제지간으로 호흡을 맞췄던 제자의 활약을 눈뜨고 지켜봐야 했다.

김형실 감독은 “김연경 때문에 힘이 쫙 빠졌다”라며 혀를 내둘렀다. 이어 그는 “부상 핑계 대고 싶지 않다. 연습 때 보완해서 현대건설과 홈 개막전에서 좋은 모습으로 도전하겠다”라고 다음을 기약했다.

사진=KOVO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