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김정숙 저격한 전여옥 “타지마할 관광? 딱 봐도 혈세 관광패키지”
등록 : 2022.10.06

[스포탈코리아] 김정숙 저격한 전여옥 “타지마할 관광? 딱 봐도 혈세 관광패키지”


전여옥 전 국회의원이 정치권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문재인 전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의 타지마할 관광을 두고 "딱 봐도 혈세 '관광패키지'"라며 "'사람이 먼저다'급 대국민 사기"라고 거세게 비판했다.

전여옥 전 의원은 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여러 장의 김정숙 여사 사진과 함께 "초호화 관광패키지 명은 '고우시다~'. 김정숙 버킷리스트 인증사진 뜨자 '고우시다~'라고 2018년 문빠들 칭송이 '이단종교급'이었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전 전 의원은 "근데 '사이비'가 맞았다. 오늘 배현진 의원이 '팩트'를 깔끔하게 밝혔다. 김정숙이 대통령 전용기까지 예비비로 '혈세관광' 갔다고"라며 "배현진 의원 감사청구 엄지 척! '불쾌한 정숙씨~'네요. '유쾌한 정숙씨'?"라고 말했다.


또 "전용기 띄운 세금만 2억 5천! 온갖 값진 패물도 많더구만, 정말 서푼짜리 양심도 없다"면서 "이 와중에 전 문체부 장관 황희씨~ 방탄할배단 됐다"고 비꼬았다.

이어 "김정숙 인도 방문은 '인도 측이 요구해서', '인도 측 제안대로' 열혈 방어한다. 이미 아니라고 들통났는데 ㅋㅋ"이라며 "언제 그렇게 외교관계를 걱정했다고~ㅎㅎ 이름 값 못하는 사람들 많죠? 이 황희도 그렇고 그 조국도 그렇죠?"라고 날을 세웠다.

끝으로 전 전 의원은 "그 조국이 'SNS 끊고 정경심 교수(부인을 이렇게 부르네요~) 간호에 전념하겠다'는 말처럼 황희의 '인도처럼~' 참 공허하게 들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전날 국민의힘은 국회에서 진행된 문체부 국정감사에서 문재인 전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의 인도 순방 논란에 대한 해명을 공개 요구했고 문체부엔 김 여사 논란에 대해 자체 감사를 요구했다.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은 박보균 문체부 장관에게 김 여사의 인도 순방 예산이 적법하게 사용됐는지 캐물었다. 김 여사가 모디 인도 총리 공식 초청을 받고 타지마할을 방문했다던 문재인 청와대가 그간 관련 자료 제공 요청을 묵살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사진=뉴시스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