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FA컵 4강] ‘나상호 극장골’ 서울, 이번엔 대구 꺾었다!...‘FA컵 결승행’
등록 : 2022.10.05

[스포탈코리아=대구] 곽힘찬 기자= FC서울이 대구FC를 격파하고 FA컵 결승에 올랐다.


서울은 5일 오후 7시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2022 하나원큐 FA컵 4강전에서 연장 접전 끝에 대구에 1-0 승리를 거뒀다.

홈팀 대구는 오승훈(GK), 황재원, 김우석, 정태욱, 장성원, 홍정운, 이진용, 홍철, 오후성, 안용우, 제카가 선발로 나섰다.

이에 맞서는 원정팀 서울은 양한빈(GK), 이상민, 김진야, 윤종규, 김주성, 오스마르, 팔로세비치, 김신진, 조영욱, 정한민, 강성진을 선발로 내세웠다.

전반 4분 서울이 올린 크로스가 뒤로 흘렀고 강성진이 앞에 수비수를 두고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대를 빗나갔다. 양 팀은 치열한 중원 싸움을 벌였다. 거친 몸싸움이 이어졌다. 좀처럼 이렇다 할 슈팅이 나오지 않았다. 양 팀 모두 전방 압박으로 사전에 서로의 공격을 차단했다.


전반 39분 오른쪽 박스 밖에서 조영욱의 슈팅이 나왔다. 44분 서울이 완벽한 득점 기회를 잡았다. 오른쪽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조영욱이 헤더로 연결했지만 오승훈이 엄청난 선방으로 막아냈다. 대구도 전반 종료 직전 응수했지만 유효 슈팅으로 연결되진 못했다. 전반전은 그대로 종료됐다.



후반전에도 오승훈의 선방쇼가 이어졌다. 후반 3분 윤종규의 정교한 감아차기를 오승훈이 손끝으로 쳐냈다. 1분 뒤엔 조영욱의 백 헤더를 감각적으로 막아냈다. 대구는 8분 세징야, 고재현을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대구는 곧바로 주도권을 가져왔다. 서울도 18분 나상호가 들어갔다.

답답한 공격에 서울은 후반 25분 일류첸코를 투입했다. 대구가 선제골 기회를 아쉽게 놓쳤다. 27분 프리킥 상황에서 세징야의 슈팅이 골대를 강타했다. 재차 헤더로 연결했지만 양한빈 골키퍼에게 막혔다. 35분 대구가 선제골을 터뜨렸다. 세징야의 프리킥에 이어 고재현이 마무리했다. 하지만 제카의 오프사이드가 선언되며 득점이 취소됐다. 41분 서울도 나상호의 정교한 감아차기로 대응했다. 후반전도 득점 없이 끝났다.

양 팀은 연장전에 돌입했다. 난투극까지 일어났다. 대구는 연장 전반 종료 직전 프리킥 상황에서 정태욱의 위협적인 헤더가 나왔지만 살짝 빗나갔다. 대구의 공격이 계속 이어졌다. 후반 12분 회심의 슈팅이 나왔지만 양한빈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서울은 양한빈 대신 황성민을 투입하며 승부차기를 준비했다. 하지만 서울이 경기를 끝냈다. 측면을 돌파한 나상호가 개인 기량으로 대구의 골망을 흔들었다. 경기는 서울의 1-0 승리로 끝났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