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토트넘 UCL 2경기 연속 0골, “손흥민-케인이 좌절했다”
등록 : 2022.10.05

[스포탈코리아] 반진혁 기자= 토트넘 홋스퍼의 주포 손흥민과 해리 케인의 침묵했다.


토트넘 홋스퍼는 5일 오전 4시(한국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에 위치한 도이치뱅크 파크에서 치러진 프랑크푸르트와의 2022/23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D조 3차전에서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손흥민과 케인은 선발 출격해 공격 라인을 이끌었다. 유기적인 호흡을 선보이면서 득점에 주력했다.

케인은 총 4회의 슈팅을 연결했지만, 모두 득점으로 연결되지 않았다. 2개는 골문을 아예 벗어나는 아쉬움을 보였다.

손흥민도 침묵했다. 전반 39분 케인이 건넨 패스를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대를 벗어났다.

이후 후반 9분에는 히샬리송의 패스를 슈팅을 연결했지만, 힘이 너무 실려 골문으로 향하지 않았다.

영국 ‘The National’은 “손흥민과 케인은 좌절했다”며 무득점을 조명했다.

이어 “손흥민과 케인이 기회를 낭비하는 것을 봤다. 이후 둘의 호흡은 좋아지기 시작했지만, 득점은 없었다”고 덧붙였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