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UCL D조] '손케 침묵' 토트넘, 프랑크푸르트와 0-0 무...'실망스러운 경기력'
등록 : 2022.10.05

[스포탈코리아] 곽힘찬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골 결정력 문제를 드러내며 아인트라흐트 프랑크푸르트와 득점 없이 무승부를 거뒀다.


토트넘은 5일 오전 4시(한국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에 위치한 도이치뱅크 파크에서 열린 2022/2023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D조 3차전에서 프랑크푸르트와 0-0으로 비겼다.

홈팀 프랑크푸르트는 트랍(GK), 실바 멜로, 하세베, 은디카, 야키치, 로데, 소우, 크나우프, 린스트륌, 카마다, 콜로 무아니가 선발로 나섰다.

이에 맞서는 원정팀 토트넘은 요리스(GK), 랑글레, 다이어, 로메로, 페리시치, 벤탄쿠르, 호이비에르, 이메르송, 히샬리송, 손흥민, 케인을 선발로 내세웠다.


전반 11분 손흥민의 날카로운 왼발 크로스를 시도했다. 하지만 점프를 한 케인의 머리에 닿지 않았다. 치열한 공방전이 이어졌다. 24분 손흥민이 영리하게 흘린 뒤 공을 받고 크로스를 올렸다. 케인을 맞고 나갔다. 양 팀은 서로 이렇다 할 위협적인 장면을 연출하지 못했다.

전반 39분 토트넘이 결정적인 기회를 잡았다. 케인이 영리하게 내준 패스를 손흥민이 완전한 오픈 찬스를 맞이했지만 슈팅은 살짝 빗나가고 말았다. 전반전은 0-0으로 끝났다.



후반 4분 프랑크푸르트도 결정적인 기회를 놓쳤다. 오프사이드 라인을 무너뜨린 크나우프가 회심의 슈팅을 시도했다. 요리스가 가까스로 막아냈다. 토트넘은 곧바로 반격에 나섰다. 6분 손흥민이 침투하는 페리시치에게 공을 내줬고 페리시치는 곧바로 케인에게 연결했지만 마무리가 되지 않았다.

후반 중반으로 가면서 양 팀은 교체 카드를 활용하며 변화를 줬다. 그러나 굳게 닫힌 서로의 골문은 열리지 않았다. 후반 37분 세세뇽-힐에 이어 손흥민이 쇄도하며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문으로 향하지 않았다. 결국 마지막까지 득점은 터지지 않았다. 경기는 0-0으로 마무리됐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