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윤리위 저격한 유승민 “이준석 추가 징계는 코미디”
등록 : 2022.09.29

[스포탈코리아] 윤리위 저격한 유승민 “이준석 추가 징계는 코미디”


유승민 전 의원이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 문제에 대해 윤리위원회에서 추가 징계를 하는 것은 '코미디' 같은 일이다"고 질타했다.

29일 유승민 전 의원은 백브리핑에서 "이준석 전 대표에게 탈당 권유, 추가 징계 등을 한다면 세상 사람들이 대통령 비속어는 괜찮고 사자성어는 안 되는 거냐고 물을 것"이라며 "윤리위에서 추가 징계를 하는 것은 너무나 코미디 같은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준석 전 대표 성상납 의혹은 대통령 선거 전에 나왔다. 진짜 문제가 있었다고 생각했으면 그때 정리를 했어야 한다"며 "지방선거 때 실컷 이용해 먹고 이제 와서 제거하려고 하면 무리한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꼬집었다.


또 "(문제를) 법원에 갖고 가서 중요한 시간을 허비할 일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대통령이고 당이고 나서서 이 전 대표하고 정치적인 해결책을 찾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에 대해서는 "온 국민이 '바이든'이냐 '날리면'이냐를 가지고 청력 테스트를 하는 상황이 얼마나 기가 막히겠냐"며 "임기 초반 국민의 압도적 지지를 받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대통령, 당이 잘해야 총선에 희망이 있는 거지 이대로 가면 총선은 뻔한 거다"고 말했다.

이어 "(윤 대통령 비속어 논란을 비판한 것에 대해)윤리위에 제소한다고 하는 데 신경 안쓴다"며 "나라를 위해 할 일을 꼭 하고 할 말을 꼭하겠다는 결심히 단단해졌다"고 주장했다.

당권 도전 계획에 대해서 유 전 의원은 "국민의힘 당대표 적합도 여론조사 중 대구·경북에서 1위를 했다는 것이 제일 반갑다"며 "전당대회 출마 여부는 아직 정해진 것이 없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당대표 적합도 여론조사에서 1위를 한 것에 대해서는 "대통령, 정부, 당에 대한 신뢰가 약한 상태다. 이런 부분들이 저한테 일정 부분 기대로 나타난 것 아니냐는 생각을 한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