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이재명 저격한 권성동 “언어 품격 논할 수 없는 단 한사람”
등록 : 2022.09.23

[스포탈코리아] 이재명 저격한 권성동 “언어 품격 논할 수 없는 단 한사람”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은 23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윤석열 대통령 사적 발언 논란 비판에 대해 "정치권에서 언어의 품격을 논할 수 없는 단 한 사람을 뽑자면 바로 이 대표"라며 "그야말로 '욕로남불'"이라고 질타했다.

권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이 대표가 윤 대통령을 비난하면서 '국민이 엄청난 굴욕감과 자존감의 훼손을 느꼈을 것'이라고 했는데, 자신의 형과 형수를 향한 인격 말살 수준의 언어를 생각해보라"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그러면서 "대선 때 이재명 후보는 욕설 비판에 눈물을 흘리며 '상처 그만 헤집어달라'고 호소했다"며 "타인의 비속어에는 굴욕과 자존감을 운운하면서, 자신의 패륜적 욕설은 비판하지 말라고 부탁했던 것"이라고 일갈했다.


성일종 정책위의장도 "다른 사람이면 모를까, 이 대표께서 다른 사람의 욕설 사용을 비판하는 일이 생길 줄은 몰랐다"며 "우리 국민이 가장 굴욕감을 심하게 느끼고 자존감이 훼손됐던 일은 이 대표께서 대한민국 여당의 대선 후보가 됐던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 대표가 대통령에 당선됐으면, 예전 욕설 영상에 외국어 자막까지 달려서 전 세계적 화제가 됐을 것"이라며 "'낄낄빠빠(낄 때 끼고, 빠질 때 빠지라)'라는 단어가 있다. 제발 낄낄빠바 하시라. 지금 이 대표가 나설 때인가"라고 자제를 촉구했다.

앞서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대통령 사적 발언 논란에 관해 "참 할 말이 없다. 뭐라고 말씀드리겠나"라고 말을 아끼면서도 "국민들은 망신살이고 아마 엄청난 굴욕감 그리고 자존감의 훼손을 느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 "제 경험으로는 길을 잘못 들면 되돌아 나오는 것이 가장 빠른 해결책이다. 거기서 또 다른 길을 찾아 헤매본들, 거짓이 거짓을 낳고 또 실수가 실수를 낳는 일이 반복된다"고 덧붙였다. 앞서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이 '바이든'이 아닌 '날리면'이라고 한 것이라고 정정했는데, 민주당은 납득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사진=뉴시스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