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국민의힘 차기 당대표 지지율…유승민 23.5%-이준석 18.9%
등록 : 2022.09.23

[스포탈코리아] 국민의힘 차기 당대표 지지율…유승민 23.5%-이준석 18.9%


유승민 전 의원이 국민의힘 차기 당대표 적합도 조사에서 1위를 차지했다. 이준석 전 대표의 추가 징계 절차에 대한 부정 여론은 50%에 가까운 것으로 집계됐다.

여론조사전문기관 넥스트위크리서치가 KBC광주방송과 UPI뉴스 의뢰로 지난 20일부터 21일 이틀간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국민의힘 차기 당대표 적합도를 물은 결과, 유 전 의원은 23.5%로 1위를 차지했다.

이 전 대표는 18.9%로 2위를 차지했고 나경원 전 의원이 12.4%, 안철수 의원 11.1%, 김기현 의원 4.7% 정진석 의원 2.8%, 권영세 통일부 장관 1.9%, 조경태 의원 1.4% 순으로 집계됐다. 지지하는 이가 없거나 '모른다'고 답한 응답은 17.6%다.


연령별로 보면 유 전 의원은 40대(28.8%)에서, 이 전 대표는 20대(28.9%)에서 높은 지지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정치적 성향별로는 모두 중도·진보층에서 각각 30%대, 20%대의 지지율을 기록한 반면 보수층에선 11.9%, 16.8%의 낮은 지지율을 나타냈다.

국민의힘 윤리위가 이 전 대표에게 당원권 6개월 징계 조치를 내린 후 '양두구육' 등의 언행에 대한 추가 징계 절차를 개시한 것에 대해선 응답자의 49.1%가 '사상·표현의 자유를 침해하는 부당한 조치'라고 답했다.

'해당 행위 응징을 위한 정당한 조치'라는 답변은 35.5%, '모름 및 기타'는 15.4%다.

이념별로는 보수층의 55.3%가 추가 징계를 정당한 조치라고 평가한 반면 중도층(54.3%)와 진보층(61.9%)은 부당한 조치라고 답변했다.

이번 조사는 무선 RDD(100%)를 이용한 자동응답 전화 조사로 이뤄졌으며 응답률은 4.1%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사진=뉴시스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