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윤석열 굴욕 외교 논란, 일본 회담장소 세팅 안해
등록 : 2022.09.22

[스포탈코리아]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1일(현지시간) 뉴욕에서 한일 약식 정상회담을 가졌지만, 굴욕 외교 논란이 일고 있다.


우여곡절 끝에 한일 두 정상이 대면한 것으로, 윤 대통령이 기시다 총리가 있는 장소를 찾아가는 형식이었다. 그러나 일본 측은 장소를 제대로 준비하지 않아 결과적으로 2년9개월만에 이뤄진 한일 정상의 만남은 30분간 회담을 했음에도 약식 정상회담으로 남게 됐다.

일단 대통령실은 이번 약식 정상회담에 대해 "어쨌든 양 정상이 만나 해결을 위한 첫걸음을 뗐다는데 큰 의미가 있지않나 싶다"고 자평했다.

일본 측이 회담 장소에 테이블과 국기 등을 준비하지 못해 결과적으로 약식 정상회담을 하게 된 것으로 전해졌다.

대통령실은 "두 정상이 30분을 얘기했지만 일본 측에서 장소 세팅을 안해 약식정상회담이 됐다"며 "긴박하게 추진하다 보니 못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진=뉴시스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