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장신구 논란’ 김건희, 해외 순방 내내 보석 미착용
등록 : 2022.09.21

[스포탈코리아]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는 지난 6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순방 당시 불거진 ‘고가 장신구 재산 신고 누락’ 의혹에 휩싸였다. 이번 해외 순방에선 팔찌, 목걸이 등을 일절 착용하지 않고 있다.


지난 18일(이하 현지시각) 윤 대통령과 함께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장례식에 참석하기 위해 런던에 도착한 김 여사는 검은 옷차림에 특별한 장신구를 하지 않았다. 그동안 여러 차례 착용한 모습이 포착된 팔찌도 보이지 않았다.

런던 일정은 조문을 위한 자리였던 만큼 장신구 착용을 피한 것으로 보이지만, 19일 미국 뉴욕으로 건너가서도 밝은색으로 옷차림만 바뀌었을 뿐 팔찌나 목걸이를 하지 않았다. 귓불에 붙는 단순한 디자인의 귀걸이만 착용했다.


지난 20일 뉴욕 시내 한 연회장에서 열린 동포간담회에서도 마찬가지였다. 김 여사는 이 자리에 흰 저고리에 연보라색 치마를 더한 한복을 입고 등장했다. 역시 브로치, 귀걸이 등 장신구는 없었고 진주로 꾸며진 머리 장식만 했을 뿐이다.

더불어민주당은 윤 대통령과 김 여사의 해외 순방 기간 진행되는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김 여사의 고가 장신구 재산 누락 의혹을 재차 상기시키고 있다.

공직자윤리법에 따르면 보석류의 경우 500만 원 이상은 재산신고 대상이다. 그러나 지난달 26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의 고위공직자 재산 신고 내역을 보면 윤 대통령 재산 내역 가운데 71억여 원은 김 여사 명의로, 50억 가까이 예금일 뿐 차량이나 보석 등은 신고하지 않았다.

사진=뉴시스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