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윤석열, 11분 연설로 유엔 무대 데뷔… 특별석에서 지켜본 김건희
등록 : 2022.09.21

[스포탈코리아] 윤석열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7차 유엔총회에서 처음으로 연설하며 유엔 무대에 데뷔했다.


그는 이날 튀르키예·키르기스스탄·카자흐스탄·카타르 정상 등에 이어 한국 시간으로 21일 오전 1시51분 10번째 기조연설자로 연단에 올랐다.

윤 대통령은 통상 각국 정상에 배정된 연설 시간인 15분보다 4분 짧은 11분간 '자유와 연대 : 전환기 해법의 모색'이라는 제목의 연설을 통해 자유와 연대를 강조했다.

다른 정상들처럼 큰 제스처는 없었지만 양쪽을 번갈아 보면서 다른 정상들에게 직면한 복합 위기 돌파를 위해 자유 21번, 국제사회 13번, 연대 8번을 외치며 동의를 구했다. 윤 대통령이 "평화와 번영을 위해 유엔과 함께 책임을 다하겠다"고 연설을 마치자 각국 정상이 10초가량 박수를 보내기도 했다. 이를 포함해 윤 대통령의 연설 중 박수는 7번 나왔다.


강승규 시민사회수석, 최상목 경제수석 등이 김 여사와 함께 특별석에 앉았다. 유엔총회장 11번째 줄 한국 대표단 자리에 있던 박진 외교부 장관,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김태효 1차장, 황준국 주유엔대사 등이 연설 중간중간 박수를 보냈다. 4층 발코니석에는 강인선 해외홍보비서관 등 우리 측 관계자들이 연설을 지켜봤다.

사진=뉴시스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