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윤석열 조문 취소 논란에…김어준 “교통 때문? 말이 되나”
등록 : 2022.09.20

[스포탈코리아] 윤석열 조문 취소 논란에…김어준 “교통 때문? 말이 되나”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장례식 참석차 런던을 방문했던 윤석열 대통령의 '조문 취소' 논란이 정치권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방송인 김어준씨가 "도착해놓고 거기는 뭐 교통상황 때문에 못 가겠다는 게 말이 되나"라고 직격했다.

김어준씨는 20일 오전 자신이 진행하는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김씨는 "그 일정을 영국이 잘못했을 리는 없고, 우리가 시간을 못 맞춘 것 아닌가"라면서 "한두 시간 일찍 가면 되는 것"이라고 윤 대통령을 질타했다. 이어 "지지 여부를 떠나서 우리 대통령이 바깥에서 제대로 모양을 못 갖추면 그건 기분이 나쁘지 않나"라며 한탄했다.


이어 "영국, 전 세기의 장례식을 하고 전 세계에서 다 오는데, 그러면 도착해서 가장 중요한 게 조문"이라며 "혹시 9시 출발이 아니라 7시 출발이었는데 지각했나"라고 따져 물었다.

이날 방송에 출연한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도 "이장님이 시골 장에 가나"라며 "외교부나 대통령실 의전팀들이 의전의 국가인 영국과 사전 조율을 해서 다 이루어져야 한다"고 비판 수위를 높였다.

앞서 윤 대통령은 영국 런던 도착 첫날인 현지시간 18일 여왕의 관이 안치된 런던 웨스트민스터 홀을 방문해 조문록을 작성할 예정이었으나 대통령실에 따르면 현지 교통 통제로 이동이 어려워져 계획을 취소했다.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현지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현지시간 18일 이른 오후까지 도착한 정상들은 조문할 수 있었으나, (윤 대통령처럼) 오후 2~3시 이후 도착한 정상은 런던의 복잡한 상황으로 (조문하지 못해) 오늘(19일)로 조문록 작성이 안내됐다"고 해명했다. 이어 김 수석은 "위로와 애도가 줄을 이어야 하는 전 세계적인 슬픈 날"이라며 "그런데 확인되지 않은 말들로 내부 국내 정치를 위해 이런 슬픔이 활용되는 것은 유감"이라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