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탁현민 “여왕 조문 취소? 일찍 갔어야지…왜 영국 탓하나”
등록 : 2022.09.20

[스포탈코리아] 탁현민 “여왕 조문 취소? 일찍 갔어야지…왜 영국 탓하나”


탁현민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은 19일 윤석열 대통령 부부의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 조문 일정 취소 논란에 대해 “조문을 중심으로 둔 외교 일정이었기 때문에 한두 시간이라도 일찍 갔어야 했다”고 꼬집었다.

탁 전 비서관은 이날 CBS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민항기를 타고 이동하는 게 아니기 때문에 얼마든지 비행기 시간을 당길 수도 있고 늦출 수도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초 단위, 분 단위로 일정을 짤 게 아니라 조금 더 여유 있게 움직였으면 되는 일인데 그걸 하지 않았다는 것부터가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탁 전 비서관은 “영국이 일하는 방식이 있다. 사전에 토씨 하나까지도 다 알려주기 때문에 그대로 진행이 된다”며 “글자 한 자까지 다 적어서 어떻게 어디서 몇 시에 움직이는지까지 아주 디테일하게 사전에 인폼을 제시한다. 그래서 그 계획대로 진행되는 게 제가 경험한 영국 스타일”이라고 전했다.

이어 “다만 문제는 융통성이 없다. 그래서 딱 그 안에서 모든 것들을 해결한다”며 “제가 미루어 짐작건대 영국에서 그렇게 불분명하게 이야기하지 않았을 거라는 판단이 든다”고 했다.

탁 전 비서관은 “한두 개 나라 정상들이 오는 게 아니기 때문에 영국은 이미 사전에 충분한 인폼을 우리한테 줬을 것”이라며 “영국이 그런 행사를 할 때 기본적인 업무 틀이라는 게 있고, 한국을 굳이 무시할 이유가 없다. (변수들은) 우리가 챙겨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영국이 왜 자꾸 결례했다고 하는지 모르겠다”며 “결례는 우리가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탁 전 비서관은 또 “더 근본적인 문제는 지금 영국 대사님이 공석이고 외교부 장관도 대통령을 수행하지 않았다. 기본적으로 책임질 수 있는 사람이 아무도 없는 것”이라며 “거기에 외교 경험이 일천한 대통령을 그냥 그 자리에 던져버린 거나 마찬가지”라고 지적했다.

그는 “기본적으로는 외교부와 의전비서관실의 실무적 책임이 있고, 그리고 현장에서 뭔가 그 상황을 타개할 만한 센스를 발휘하지 못한 사람들의 책임”이라고 덧붙였다.

사진=뉴시스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