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시릴 간, 프랑스 홈에서 투이바사에 3R KO승… “난 벨트를 원해”
등록 : 2022.09.04

[스포탈코리아] 김희웅 기자= 시릴 간(32, 프랑스)이 첫 프랑스 UFC 대회에서 KO승을 거두며 홈 관중을 열광시켰다.


4일(한국 시간) 프랑스 파리 아코르 아레나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간 vs 투이바사에서 UFC 헤비급 랭킹 1위 간은 3위 타이 투이바사(29, 호주)를 3라운드 4분 23초 펀치 KO로 쓰러뜨렸다. 프랑스 홈 관중은 프랑스 국가를 부르며 환호했다.

간은 경기 초반 활발한 스텝을 통해 투이바사와 거리를 유지하며 원거리 공격을 펼쳐나갔다. 간의 잽에 투이바사의 얼굴은 점점 붉게 물들었다.

2라운드 투이바사는 반격에 나서 오버핸드 라이트훅으로 간을 녹다운시켰다. 간의 커리어 최초 다운이었다. 하지만 간은 털고 일어나서 보디킥과 보디 니킥으로 되돌려줬다.


투이바사는 대미지로 괴로워하며 복부를 방어하기 위해 가드를 내렸다. 그러자 간은 3라운드 머리 쪽을 공략했다. 레프트 하이킥으로 투이바사를 그로기로 몰고 갔지만 투이바사는 투지와 맷집으로 버텨냈다.

하지만 끝내 매 앞에서 장사는 없었다. 투이바사가 크게 펀치를 휘두르고 들어오자 간은 사이드로 빠져 오른손 어퍼컷을 적중시켰다. 충격으로 다리가 풀린 투이바사에 간이 연속으로 펀치를 집어넣었고 투이바사는 쓰러졌다.

간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말로 다 할 수 없다. 관중들의 함성을 들어봐라. 세상 그 누구도 프랑스 팬들이 이럴 거라고는 예상 못했다. 정말 기쁘다”며 홈 관중에 감사를 전했다.

2라운드 녹다운 위기에 대해서는 “솔직히 타이가 너무 강하게 때렸고, 녹아웃됐었다”고 인정했다. 이어 “하지만 나는 전사가 돼야 했다. 일어나서 더 강하게 반격해서 승리했다”고 설명했다.

앞으로의 행보에 대해서는 “다음 상대가 누구든 상관없이 다시 챔피언 벨트에 도전할 거다. 벨트를 원한다. 내가 원하는 건 그뿐”이라며 타이틀 재도전 의지를 천명했다.

간은 지난 1월 UFC 헤비급 챔피언 프란시스 은가누와의 통합 타이틀전에서 판정패했다.

현재 은가누는 부상으로 전선에서 이탈한 상황이다. 이에 전 헤비급 챔피언 스티페 미오치치와 전 라이트헤비급 챔피언 존 존스의 헤비급 잠정 타이틀전이 논의되고 있다.

한편 코메인 이벤트에서 전 UFC 미들급 챔피언 로버트 휘태커(31, 호주)는 ‘마스터 클래스’를 보여주며 랭킹 2위 마빈 베토리(28, 이탈리아)에 압승을 거뒀다.

휘태커는 스피드를 앞세워서 치고 빠지며 베토리를 일방적으로 두들겨 때렸다. 베토리의 테이크다운 시도는 모두 무위로 돌아갔다. 3라운드에는 헤드킥까지 적중시키며 베토리를 그로기로 몰았다. 결국 종료 벨이 울리고 만장일치 판정으로 휘태커가 승리했다.

휘태커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베토리를 존중한다. 그에게 대미지를 입혔지만 쓰러지지 않았다. 믿어달라, 내 타격 파워는 상당히 강하다”며 먼저 상대의 터프함을 칭찬했다.

이어 자신이 “미들급에서 챔피언을 포함해 가장 위험한 남자”라며 “항상 정상을 노린다. 기다리면서 기회를 엿보겠다”고 타이틀 재탈환 의사를 밝혔다.

오는 11월 13일 열리는 UFC 281 대회에서 미들급 챔피언 이스라엘 아데산야와 알렉스 페레이라의 대결이 예정돼 있다.

사진=UFC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