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송강호, 데뷔 32년 만에 드라마 출연… 첫 작품은 ‘삼식이 삼촌’
등록 : 2022.08.30

[스포탈코리아] 영화배우 송강호가 데뷔 32년 만에 새로운 도전을 치른다.


새 드라마 시리즈 ‘삼식이 삼촌’ 은 1960년대 초, 격동기를 살아낸 ‘삼식이 삼촌’과 ‘김산’, 두 남자의 뜨거운 욕망과 브로맨스를 다루는 드라마다. “전쟁 중에도 하루 세끼를 먹였다”는 삼식이 삼촌과 초엘리트 김산이란 두 가상의 인물이 사랑과 믿음 혹은 의심의 이야기를 써나간다.

‘삼식이 삼촌’은 설명이 필요 없는 영화배우 송강호의 필모그래피에 등록될 첫 드라마 시리즈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지난 32년간 스크린을 통해 끊임없이 관객들과 소통하며, 올해 대한민국 최초로 칸 국제영화제 남우주연상을 수상, 한국 영화사를 다시 쓴 송강호가 드디어 안방극장 시청자들과 만나 화제를 일으키고 있다.


무엇보다 ‘삼식이 삼촌’은 송강호가 영화 ‘1승’과 ‘거미집’을 연달아 함께한 신연식 감독과 또 한 번 손잡은 작품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신감독은 송강호 주연의 대한민국 최초 배구 영화 ‘1승’에 연출, 각본 및 제작까지 맡았고, 김지운 감독이 연출한 ‘거미집’ 또한 각본과 공동제작에 참여했다.

사진=뉴시스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