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윤석열, 아오리 사과 보더니…”이거 빨개지는 건가?”
등록 : 2022.08.18

[스포탈코리아] 윤석열, 아오리 사과 보더니…”이거 빨개지는 건가?”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1일 오전 양재 하나로마트에 방문, 민생안정 대책을 위해 직접 마트 관계자와 시민을 만난 모습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유튜브 채널 'YTN 돌았저'는 17일 '응원 또는 질책'이라는 제목의 3분36초 분량 영상을 공개했다. 이 영상에는 양재 하나로마트를 방문했을 당시 윤 대통령의 모습이 짧게 담겼다.

민생 먹거리를 세세히 살펴보던 윤 대통령은 전남 영광군에서 생산된 쌀 '새청무' 포대를 들었다. 그러더니 "아, 영광에서 나온 (쌀)"이라며 "이거는 뭐 밥을 지어서 고추장, 보리 굴비하고 딱 먹으면 (맛있겠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쌀 가공식품들을 많이 좀 개발하고 판매가 돼야 쌀값이 안정되는데"라며 "국수도 만들고 빵도 좀 만들고"라고 했다.

또 마트를 돌아다닌 윤 대통령은 과일 진열대에서 조생종인 연녹색의 아오리 사과를 발견하고 만져보더니 "이거는 뭐야"라고 물었다. 마트 관계자가 "아오리 사과"라고 알려주자, 윤 대통령은 "당도가 좀 떨어지는 건가?"라고 물었다.

마트 관계자는 "당도보다는 제일 먼저 생산되는 게 조생종 사과"라고 설명했다. 그러자 윤 대통령은 아오리 사과가 생소한 듯 "이게 빨개지는 건가?"라고 궁금해했고, 관계자는 "오래 두면 빨개지는데, 빨개지면 맛이 변해버린다"고 답변했다.

윤 대통령은 직접 민심을 청취하는 시간도 가졌다. 윤 대통령을 마주친 한 시민은 "현재 무와 배추 가격이 지난해보다 많이 올랐다"며 "비 피해가 큰데 정부에서 엄마들 밥상을 많이 도와줬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저희가 공급 문제 같은 걸 잘 관리해서 장바구니 물가를 확실히 잡겠다"고 약속하며 웃어 보였다. 이에 시민은 "국민의 밥상머리가 행복해야 대통령님도 행복하잖아요"라며 재차 물가 안정에 힘써 달라고 부탁했다.

앞서 이날 윤 대통령은 마트에서 제5차 비상경제 민생회의를 주재하고 "명절 기간 장보기 부담을 조금이나마 덜 수 있도록 역대 최대 규모로 추석 성수품을 공급해야 한다"며 추석 전까지 수해 피해 복구와 장바구니 물가 안정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윤 대통령은 "추석만큼은 어려운 분들이 소외감을 느끼지 않고 가족과 따뜻한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정부가 최선을 다해야 한다"며 "(수해) 피해가 큰 지역에 대해 피해 보상, 인명 피해 보상, 이재민 구호, 소상공인 지원 등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서 추석 전에 마무리 지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국민께서 피부로 느낄 수 있도록 명절 장바구니 물가를 잡아야 할 것"이라며 "고물가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명절 기간 장보기 부담을 조금이나마 덜 수 있도록 역대 최대 규모로 추석 성수품을 공급하고 정부도 할인 쿠폰 등으로 지원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사진=뉴스1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