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로드FC 배동현, “내게 너무 화난다… 심건오와 2차전 하고 싶어”
등록 : 2022.08.16

[스포탈코리아] 김희웅 기자= 지난 23일 ‘축구 선수 출신’ 배동현(37, 팀피니쉬)은 굽네 ROAD FC 061에서 3년 만에 돌아온 ‘괴물 레슬러’ 심건오(33, 김대환 MMA)의 복귀전 상대로 나섰지만 패배했다.


배동현은 타격과 그라운드 방어 등 다각도의 측면으로 압박했다. 하지만 심건오의 왼손 훅을 맞고 그로기 상태에 빠진 배동현은 1라운드 1분 11초에 ‘키 락’을 허용하면서 승리를 빼앗겼다.

“이번 시합은 헤비급 정석을 보여줬던 것 같다”며 “많은 분이 ‘왜 태클을 했냐’ 하는데 왼손 훅 맞고 ‘그로기’로 잠깐 기억을 잃었다. 이게 헤비급의 묘미이지 않나 생각한다. 좀 체력적인 것도 중요하지만 ‘헤비급은 묵직한 주먹이나 이런 펀치들을 조금 더 준비해야 하지 않을까?’ 그렇게 생각했다”고 배동현은 생각을 전했다.


배동현은 정호연, 류기훈, 허재혁 등의 강자들을 이겨오며 실력을 증명해 왔다. 격투기 팬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하기 위해 노력해온 배동현에게는 아쉬움이 많이 남았다.

배동현은 “저 자신한테 너무 화가 났고, 다들 ‘운이 나빴다’고 하는데 솔직히 운도 실력이라고 생각한다. 심건오 선수와 친하다는 이유로 마음을 너무 놓았던 것 같다”며 “지금 생각해보면 그런 마음부터 좀 고쳐야 될 것 같고, (심)건오와 2차전 하고 싶다”고 포부를 전했다.

불굴의 의지를 보인 배동현은 WFSO(세계격투스포츠협회) 지부장, 체육관 운영, 훈련 등을 모두 소화해 내며 정신없이 달려왔다. 배동현은 지도자로서 제자들을 양성하고 있으며, 대한민국 MMA의 발전을 위해 누구보다 최선을 다하고 있다.

“체육관을 운영하면서 시합을 준비하는 거는 솔직히 쉽지 않은 것 같다.”며 “’저만 부지런하면 좀 더 시합을 또 뛸 수 있지 않을까?’ 그렇게 생각하고 있다”고 배동현은 격투기에 대한 열정을 드러냈다.

제자 육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는 배동현은 “저처럼 로드FC를 가서 선수를 하고 싶은 제자들을 키우고 싶다. 지도자로서 인정을 한번 받아보고 싶은 마음이 있다. 조금 더 열심히 노력해 보겠다”고 소망을 밝혔다.

또한 배동현은 “이번 27일 제자들 센트럴리그 시합을 준비 중이다. 저처럼 이렇게 선수를 하고 싶다는 친구들을 위해서 같이 훈련에 매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매 경기를 화끈하게 만들어왔던 배동현은 한 층 더 성장한 모습으로 돌아오기 위해 마음을 다잡았다. 많은 팬들이 패배를 딛고 더욱 단단해질 배동현을 응원하고 있다.

“-120kg 맞춰서 외국 선수랑 한번 싸워보고 싶은 마음이 있다. 외국 헤비급 선수들이 다 세다고 하는데 피 터지게 한번 좀 싸우고 싶다”며 “기회가 된다면 외국 선수랑 한번 싸워보고 싶은 마음이다”고 투지를 불태웠다.

격투기에 진심을 담고 있는 배동현은 “로드FC 많이 사랑해 주시고 로드FC 선수들 많이 사랑해 주시고, 격투기에 관심 많이 가져주시고 항상 시합 있을 때 경기장 와서 선수들 많이 응원해주셨으면 좋겠다. 그리고 코로나 항상 조심하시기를 바란다”고 팬들에게 마음을 전했다.

사진=로드FC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