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한국 코로나 100만명당 확진자 1위… 질병관리청 “치명률 낮아”
등록 : 2022.08.16

[스포탈코리아] 지난주 우리나라 인구대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나 우려를 더하고 있다.


국제 통계 사이트 '아워월드인데이터'는 16일 발표에서 지난 8월7~13일 인구 100만명당 확진자 수는 우리나라가 1만6452명으로, 자료가 집계된 216개국 중 가장 많았다.

2위는 마셜제도 1만4577명, 3위는 일본 1만1581명이다.

이에 대해 백경란 질병관리청장은 이날 오전 브리핑에서 "최근 우리나라에서 확진자가 제일 높은 수준으로 발생하고 있다"며 "미접종자 비율이 높은 19세 이하와 활동량이 많은 20·30대의 발생률이 높은 상황"이라고 인정했다.


다만 백 청장은 "하지만 코로나19 중증화율과 치명률은 지속적으로 감소했고,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치명률은 가장 낮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고 반론했다.

이어 "다른 어느 주요 국가보다 엄격성 지수가 낮다"며 "우리나라는 일상을 활발하게 유지하고 있으면서 젊은 층을 대상으로 많은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지만 고위험군에 대한 관리가 비교적으로 잘 유지되고 있어 낮은 치명률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우리나라는 BA.5 변이가 우세종이 되면서 6차 유행의 정점을 향해 가고 있다.

7~13일 발생한 전체 신규 확진자 수는 85만3035명이다.

연휴 영향으로 14일엔 11만9603명, 15일엔 6만2078명으로 감소했지만 연휴 이후 검사량이 회복하면 신규 확진자 수가 다시 늘어날 가능성이 높다.

사진=뉴시스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