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세리에A 1R] ‘김민재 데뷔전’ 나폴리, 개막전에서 베로나 상대 5-2 대승!
등록 : 2022.08.16

[스포탈코리아] 반진혁 기자= 나폴리가 개막전에서 승리를 거두면서 첫 단추를 잘 끼웠다.


나폴리는 16일 오전 1시 30분(한국시간) 이탈리아 베로나에 위치한 스타디오 마르크 안토니오 벤테고디에서 치러진 엘라스 베로나와의 2022/23시즌 이탈리아 세리에A 1라운드 경기에서 5-2로 승리했다.

이날 김민재는 선발 출격했고, 이탈리아 무대 데뷔전을 가졌다. 번뜩이는 움직임으로 존재감을 과시했다.

나폴리는 4-3-3- 전술을 가동했다. 크비차 크바라트스켈리아, 빅토르 오시멘, 이르빙 로사노가 공격진을 구성했고 피오트르 지엘린스키, 스타니슬라프 로보트카, 잠보 앙귀사가 미드필더 라인을 형성했다. 수비는 마리오 루이, 김민재, 아미르 라흐마니, 지오반니 디 로렌조가 구축했고 골문은 알렉스 메레가 지켰다.


기선제압은 나폴리가 나섰다. 전반 10분 로사노가 내준 패스를 오시멘이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정확도가 떨어지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전반 12분에는 김민재가 피지컬을 활용해 수비와의 경합을 이겨낸 후 문전에서 패스를 연결하면서 존재감을 선보였다.

나폴리의 공세는 이어졌다. 전반 17분 로사노의 컷백을 크바라트스켈리아가 최종 슈팅으로 연결하면서 선제 득점 의지를 숨기지 않았다. 수비에서도 우위를 점했다. 전반 22분 베로나의 공격을 김민재가 두 차례 막아내면서 실점 위기를 벗어났다.

선제 득점은 베로나의 몫이었다. 전반 29분 코너킥 상황 이후 코레이 건터가 머리로 내준 볼을 라사냐가 득점포를 가동했다. 일격을 당한 나폴리는 곧바로 추격에 성공했다. 전반 36분 로사노의 크로스를 크바라트스켈리아가 머리로 동점골을 만들었다.

나폴리는 내친김에 역전까지 성공했다. 전반 추가 시간 코너킥 상황에서 흐른 볼을 오시멘이 득점으로 마무리했고 리드 속에 전반전을 마쳤다.

베로나는 고삐를 당겼다. 후반 2분 동점골을 만들었다. 다비드 파라오니가 연결한 크로스를 토마스 앙리가 헤더 슈팅을 연결했는데 이것이 그대로 나폴리의 골망으로 빨려 들어갔다.

나폴리는 곧장 추가골을 통해 리드를 다시 가져왔다. 후반 10분 크바라트스켈리아의 패스를 받은 지엘리스키가 간결한 왼발 슈팅으로 팀의 세 번째 득점을 끌어냈다. 내친김에 후반 19분 로보트카가 쐐기골을 기록했다.

나폴리의 득점 행진은 멈추지 않았다. 후반 33분 교체로 그라운드를 밟은 마테오 폴리타노가 다섯 번째 만들면서 개막전 대승을 자축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