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로드FC 최다 연승 눈앞… ‘8연승’ 이정현, “어차피 안 질 것”
등록 : 2022.08.11

[스포탈코리아] 김희웅 기자= 래퍼이자 격투기 선수로서 활발하게 활동 중인 이정현(20, FREE)이 8연승을 달성하면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지난 23일 굽네 ROAD FC 061에서 7연승을 달리던 이정현은 ‘일본 베테랑 파이터’ 아키바 타이키(32, FREE)를 상대로 변칙적인 동작을 보이면서 승리했다.

몸 상태가 좋지 않았던 이정현은 최선을 다해 변수를 이겨내기 위해 움직였다. 평소 압도적인 시합을 보여온 이정현은 승리에도 불구하고 만족하지 못했다.

이정현은 “이번 시합이 저는 마음에 안 들어서 뭔가 이겨도 기쁘지 않았다. 사실은 뭔가 8연승을 하고 그런 거를 좀 개인적으로 박수 쳐주고 싶고 그래도 고생한 만큼 결과가 있어서 좋았던 것 같다.”고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또한 “코피 말고 콧물이 흘렀다. 그리고 뭔가 컨디션 전체적으로 뭔가 계속 좀 처져 있는 느낌이라 힘도 많이 안 나서 그런 게 조금 많이 힘들었던 것 같다.”고 당시의 상황을 전했다.

이번 승리로 인해 이정현은 대한민국 MMA 레전드로 평가받는 ‘페더급 챔피언’ 김수철과 ‘전 밴텀급 챔피언’ 이윤준이 세운 최다 연승 기록 9연승에 한 층 더 가까워졌다.

이정현은 “신기록도 세울 것 같다. 지는 걸 생각을 해본 적이 없어서 (이)윤준이 형, (김)수철이 형과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으면 ‘너무 영광’이라고 생각하고 있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8연승을 달성한 이정현은 2연승을 달성한 신예 손재민(20, 팀 에이스) 등 많은 선수들의 입에 오르내리고 있다. 로드FC 플라이급에서 강자로 평가받는 이정현에게 도전장을 내미는 선수들이 늘어나고 있다.

“손재민 선수랑 저랑 싸우기에는 솔직히 레벨 차이가 좀 있다. 그리고 인지도나 이런 모든 부분에서 아직 저한테 안된다고 생각하고 있다. 만약에 한 5연승까지만 해도 붙어줄 수 있는데 아직은 너무 아기일 뿐이다.”며 이정현은 응수했다.

로드FC 센트럴리그부터 차근차근 실력을 쌓아 온 이정현은 2019년도에 프로 무대에 데뷔한 이후 무패를 기록하고 있다. 꾸준히 상승세를 보인 이정현이 어디까지 올라갈 수 있을지 많은 격투기 팬들의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이정현은 “센트럴리그부터 시작했는데 어떻게 하다 보니까. 로드FC 데뷔하고 코메인 이벤트도 서보고 뭔가 로드FC에서 가장 이슈를 받는 선수가 돼서 매 순간 가끔 놀랄 때가 있다. 잘하고 있는 거 같고, 자만하지 않고 큰 선수가 되려고 생각 중이다.”고 말했다.

꾸준히 성장해온 이정현은 “이번에 약간 경기력이 안 좋았다. 압도적인 경기를 바라셨을 텐데 좀 고전한 모습도 이렇게 보이고 이래서 팬분들이 제 실력의 한계를 얘기하고 계신다. 그런 얘기도 충분히 좋은 자극으로 들리고 있고, 어차피 안 질 거니까. 저에 대한 의심이든 관심이든 해주셔서 감사드리고 나중에 제가 어떻게 변해 있을지 한번 지켜봐 주시기 바란다.”고 팬들에게 마음을 전했다.

사진=로드FC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