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이준석 키즈’ 박민영, 대통령실 대변인 된다…“쓴소리 아끼지 않을 것”
등록 : 2022.08.10

[스포탈코리아] ‘이준석 키즈’ 박민영, 대통령실 대변인 된다…“쓴소리 아끼지 않을 것”


'이준석 키즈'로 불리는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이 용산 대통령실에서 근무할 것으로 10일 알려졌다.

바른정당 출신인 박 대변인은 이준석 대표가 주도한 국민의힘 대변인 선발 토론 배틀 ‘나는 국대다’ 시즌2 우승자로 이 대표와 가까운 인물로 꼽힌다.

국민의힘이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되고 이 대표에게 우호적이던 여권 인사들이 등을 돌리면서 이 대표가 더욱 고립되는 모습이다.

박 대변인은 이날 뉴시스에 "대통령실에서 청년대변인으로 함께 일해보자는 제의를 받았다"며 "지금 당에 필요한 것은 안정이고 정부에 필요한 것은 안으로부터의 쇄신이다. 당이 조속히 안정되길 바라며, 저는 쓴소리를 통해 안으로부터의 변화를 촉구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누구도 대통령에게 쓴소리하지 못할 때 가장 먼저 포문을 열었던 저를 포용해주신 대통령의 넓은 품과 변화의 의지를 믿고 쓴소리를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의 대통령실행을 두고는 예상 밖이라는 반응이 대체적이다. 그러나 당 일부에서는 박 대변인이 최근 들어 이 대표에게 등을 돌리는 듯한 태도를 보인 게 용산행과 무관하지 않을 거라는 해석도 나온다.

앞서 박 대변인은 윤석열 대통령이 이 대표를 '내부총질이나 하는 당대표'라고 표현한 문자 메시지가 노출되자 “대통령의 성공과 국민의힘의 변화를 바라는 청년들의 염원이 담긴 쓴소리, 그로 인한 성장통을 어찌 내부 총질이라 단순화할 수 있는가”라며 윤 대통령을 비판한 바 있다.

이 대표는 "강 대변인은 할 일을 하지 않았고 박 대변인은 할 일 이상을 용기와 책임의식을 갖고 했다"며 강인선 대통령실 대변인과 박 대변인을 비교하기도 했다.

윤 대통령에 비판적인 입장을 보였던 박 대변인은 전날 이 대표가 비대위 전환 가처분 신청을 하겠다고 한 데 대해 반대 입장을 밝혔다.

그는 JTBC '썰전라이브'에 출연해 "만약 인용이 된다고 해도 당이 엄청난 혼란에 빠지게 될 것"이라며 "당과 이준석 대표 모두를 위해서, 사실 돌아와야 할 집을 망가뜨리는 시기에 이런 해결 방식은 좀 지양하는 게 좋겠다"고 전했다.

사진=뉴시스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