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맨홀 속으로 사라진 남매…“불과 몇 초 사이에 빠져”
등록 : 2022.08.10

[스포탈코리아] 맨홀 속으로 사라진 남매…“불과 몇 초 사이에 빠져”


지난 8일부터 서울과 인천, 경기 등을 강타한 기록적인 폭우로 인해 맨홀에 행인이 빠져 실종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남매로 알려진 성인 남녀가 지난 8일 밤 서초구의 한 건물 밖을 나서자마자 이내 모습을 감췄다.

인근에 주차돼 있던 차량 블랙박스 영상에는 두 사람이 걸어가다 불과 몇 초 사이 맨홀에 빠지는 장면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시간당 120㎜가 넘는 비가 쏟아지면서 어른 무릎 높이까지 물이 찼던 상황으로, 실종자들은 뚜껑이 열린 맨홀을 보지 못한 것으로 추정된다.


소방 관계자는 “반포천까지 물길이 이어져 있어 순찰과 수색을 함께 하고 있다”고 밝혔다.

맨홀 뚜껑은 폭우에 의해 내부 압력을 이기지 못해 열린 것으로 추정된다. 집중호우가 이어지면서 수도권 곳곳에선 맨홀 뚜껑이 열려 배수관이 역류하는 장면이 확인됐다.

시간당 50mm의 비가 내리면 40kg의 철제 맨홀 뚜껑이 순식간에 튀어 오른다는 실험 결과도 있다.

맨홀 사고는 비가 그쳤다고 안심할 수도 없다. 집중호우 때 열린 맨홀 뚜껑이 그대로 방치돼 있을 수 있어, 보행자나 차량 모두 주의가 필요하다.

또 서초구 서초동 내 빌딩 지하 주차장에선 자신의 차량이 침수되지 않았는지 확인하던 차주가 지하에 들이닥친 급류에 휩쓸려 사라졌다. 이를 본 동료가 신고했으나, 지금까지 찾지 못했다.

소방서는 전날 오전 2시부터 현장에 수중펌프를 동원해 지하 6층, 면적 1만2000㎡ 규모의 주차장 물을 빼내면서 진입과 수색을 시도하고 있지만 계속되는 폭우와 장비 부족으로 난항을 겪었다.

소방당국은 또 다른 지하 주차장에서도 실종된 1명에 대해서도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캡쳐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