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스포탈플러스

더보기
서울 폭우에 “오세이돈 돌아왔다” 비난… 수방-치수 예산 900억원 삭감
등록 : 2022.08.09

[스포탈코리아] 115년만의 기록적인 폭우로 서울 곳곳이 침수 피해를 본 가운데 서울시가 올해 수방 치수 예산을 지난해보다 900억원 가까이 삭감된 사실이 밝혀졌다.


세계일보는 9일 보도에서 “올해 편성된 서울시 예산 중 수방 및 치수 예산은 약 4202억원으로 지난해보다 896억원 가량 줄었다. 2012년에 4317억원이었던 수방 및 치수 예산은 2013년 4369억원, 2014년 4368억원, 2015년 4642억원으로 2019년까지 전반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지만 2020년(5341억원)부터는 감소했고 2021년에는 5099억원으로 감소했다”라고 전했다.

역대급 물난리에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오세이돈이 돌아왔다” 등의 글이 올라오며 오 시장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오세이돈은 오세훈과 그리스로마신화에 나오는 바다의 신 포세이돈과 합성어로 오 시장의 수방 정책을 비꼬는 표현이다. 오 시장이 2011년 서울시장으로 재직했을 때도 광화문 광장과 강남역 일대가 침수됐고, 우면산 산사태로 16명이 목숨을 잃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번 폭우도 비슷했다. 전날 서울에는 시간당 많게는 100㎜ 이상의 물 폭탄이 쏟아지면서 피해가 속출했다. 하천범람과 하수 역류 현상으로 도로와 차도에 물이 차올랐고 강남구 테헤란로, 서초구 잠원로, 동작구 사당로 일대 도로도 물에 잠기면서 차량 피해가 속출했다. 동작구에서는 폭우로 쓰러진 가로수를 정리 작업하던 구청 직원이 감전돼 사망하는 사고도 일어났다.

서울시는 이날 설명자료를 통해 “강남역 일대 하수관개 개량과 유역분리터널 설치 등 대규모 예산이 소요되는 사업들은 마무리 단계에 있어서 수방 예산도 20년부터 감소 추세였다”며 “오히려 지난해 민주당이 다수인 시의회에서도 수방 예산이 248억원 추가 삭감됐다. 이에 시는 이번 추경에서 수방 예산을 292억원 추가 편성했다”고 해명했다.

과거 오 시장이 2011년 우면산 산사태 이후 시간당 100㎜ 집중호우에도 견딜 수 있도록 방재 능력을 개선하겠다고 밝혔지만, 2013년 박원순 전 시장이 취임한 이후 수방 대책과 관련한 예산이 대폭 줄어든 바 있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또 이번 재해는 150년 만에 한번 있을까 말까한 시간당 최대 116㎜ 수준의 폭우로, 현재의 강남역 방재성능 용량을 크게 초과해 감당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었음을 강조했다.

사진=뉴시스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