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맨유가 무너지고 있다! “구단주도 지켜봐...큰돈 없이 TOP4 불가”
등록 : 2022.08.09

[스포탈코리아] 반진혁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붕괴를 구단주로 현장에서 지켜봤다.


맨유는 지난 7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올드 트래포드에서 치러진 브라이튼 알비온과의 2022/23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라운드 경기에서 1-2로 패배했다.

맨유는 무기력한 모습으로 역력했다. 추격의 불씨를 살린 득점도 브라이튼의 자책골이었다.

텐 하흐 감독은 엄격한 규율을 설정하면서 맨유 체질 개선에 앞장서는 모습을 보였고, 많은 기대감이 쏠렸다.

엄청난 기대 속에 치러진 EPL 개막전이지만, 처참하게 무너졌다.


영국 라디오 ‘토크 스포츠’는 “맨유의 구단주 글레이저는 브라이튼 경기가 치러지는 현장에서 팀이 무너지는 것을 지켜봤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큰돈을 쓰지 않는 한 맨유는 이번 시즌 4위 안에 진입할 가능성이 없다”고 부정적으로 바라봤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